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항 이전] 대구·수원 공항이전 난제 '수두룩'

주민 소음 피해 우려 반발…비용 문제도 변수

(대구·수원=연합뉴스) 김인유 손대성 기자 = 국방부가 대구 민·군 통합공항과 경기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를 발표함에 따라 공항 이전 일정이 본격화했다.

그러나 주민 반발 해소, 건설비용 마련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대구공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공항 [연합뉴스 자료 사진]

◇ 대구공항 이전 비용 어떻게 감당하나 = 국방부는 지난 16일 대구 민군 통합공항 이전 예비 후보지 2곳을 발표했다.

한 곳은 경북 군위군 우보면이고, 다른 한 곳은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접경지역이다.

대구시는 공항 이전 추진에 따른 돌발변수만 없다면 내년에 착공해 2023년 개항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우보면을 후보지로 밀어온 군위군과 비안면·소보면 접경지를 민 의성군은 국방부 결정을 환영했다.

그러나 두 곳 모두 일부 주민이 소음 피해 등을 걱정해 공항 유치를 반대한다.

유치전 초반부터 후보지로 유력했던 군위에서는 특히 반대 목소리가 컸다.

이들을 어떻게 설득할지가 대구공항 이전의 우선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통합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군위 우보면[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통합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군위 우보면[연합뉴스 자료 사진]

공항 건설비용도 해결 과제 중 하나다.

대구 군 공항 이전방식은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기부 대 양여'다.

사업시행자는 새 군 공항을 만들어 국방부에 기부하고 군 공항 터 개발 수익으로 비용을 충당한다.

국토교통부와 공항공사는 현 민간공항 땅을 팔고 새 군 공항에 터미널, 계류장, 주차장 등을 만든다.

대구시는 군 시설 건설, 주변 지원사업 비용 등을 합쳐 7조2천465억원이 들 것으로 본다.

문제는 통합공항 이전 대상지를 확정하는 시점에 맞춰 막대한 비용을 확보할 수 있을지 장담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시는 통합공항 이전 프로젝트에 참여할 사업자를 찾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자금력 있는 대기업 등과 접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통합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의성 비안면[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통합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의성 비안면[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러나 부동산 경기 악화 등의 변수에 따라 현 대구공항 개발 이익금이 줄어들 수 있어 사업자를 찾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

대구와 경북 주요 도시에서 30분∼1시간 만에 새 통합공항에 도달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이는 것도 해결 과제 중 하나다.

대구시는 건설 중인 상주∼영천 고속도로(94㎞), 부계∼동명 간 연결도로(14㎞)가 놓이면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국토교통부와 중앙고속도로 금호 JC∼가산IC 간 25㎞를 확장하고 성주∼군위 고속도로(23㎞), 조야∼동명 광역도로(9.7㎞)를 건설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계획에 차질이 생기면 대구시민이 신공항 이용을 기피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 제기한 '군 공항 이전, 민간공항 존치' 주장을 무마해야 하는 숙제도 있다.

수원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화성 화옹지구[연합뉴스 자료 사진]
수원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화성 화옹지구[연합뉴스 자료 사진]

◇ 수원 군 공항 이전 후보지 주민 반발 무마 관건 = 수원 군 공항 이전도 만만찮다.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는 경기 화성시 화옹지구가 단독으로 선정됐다.

군 공항특별법에 따라 주민투표를 해 주민투표권자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하고 유효투표수 과반을 얻어야 화옹지구 이전 여부가 확정된다.

현재 예비이전 후보지인 화옹지구 주민은 대체로 이전에 찬성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화성 다른 지역 주민과 시가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주민투표 통과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수원시, 경기도가 화성시와 주민들을 얼마나 설득하느냐가 관건이다.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결정에 대한 법적 다툼도 예상된다.

화성시는 국방부 발표에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내겠다고 예고했다.

수원시는 화성시와 성난 민심을 달래려고 노력 중이다.

시는 군 공항이 이전하면 기존 용지에 첨단과학연구단지와 주거단지, 문화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지난 17일 "수원 군 공항 이전사업은 화성시와 주민 동의 없이는 불가능한 사업"이라며 "화성시와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화옹지구에 충분한 보상과 지역발전 계획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수원시 군 공항 이전 브리핑
수원시 군 공항 이전 브리핑(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이 17일 오후 시청에서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와 갈등 해소 방안과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17.2.17

hedgehog@yna.co.kr,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