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성호 안전처 차관 "증평 안전사회 성공모델 돼달라"

송고시간2017-02-17 15:41

증평서 간담회 열고 안전사고 예방 인프라 개선 당부

(증평=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이성호 국민안전처 차관은 17일 충북 증평군을 방문, 이 지역에서 추진되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성호 안전처 차관 "증평 안전사회 성공모델 돼달라" - 1

이 간담회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홍성열 증평군수를 비롯해 지역 주요 기관장과 사업추진 협의회 위원들이 자리했다.

이 차관은 "안전사고로 사망하는 국민이 한해 2만9천명에 달한다"며 "증평이 국민안전처가 추진하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애써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안전사고 발생 건수와 사망자를 줄일 수 있는 시범 모델을 발굴하고 안전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증평군은 지난해 도내 시·군 중에서는 유일하게 국민안전처가 공모한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에 선정됐다. 작년 11월에는 관련 부서 공무원과 전문가 등 19명이 참여하는 '안전한 도시 만들기 추진협의회'도 구성됐다.

증평군은 2018년까지 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지역안전지수 7개 분야(교통·범죄·화재·자연재해·안전·감염병·자살) 중 5개 취약분야를 개선, 사망자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CCTV 개선, 가로등 설치, 보행환경 개선, 소방도로 개설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이 차관은 이날 오전 증평읍 스포츠센터 내 거점소독소 근무실태 등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증평농협 소회의실에서 연 축산 관련 기관·단체 간담회에서 "구제역 방역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