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산업협력으로 보호무역 파고 넘는다


한중 산업협력으로 보호무역 파고 넘는다

인사말 하는 우태희 산업부 2차관
인사말 하는 우태희 산업부 2차관(서울=연합뉴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정부가 점점 높아지는 중국의 무역장벽에 대응해 분야별 산업협력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우태희 차관은 17일 '제7차 한중 통상점검 태스크포스(TF)'를 주재하면서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자국 산업 우선 정책이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의 제기가 필요한 부분은 의연하게 계속 제기하겠지만, 분야별로는 중국과의 산업협력 활성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와 관련 업계는 조만간 한중 산업장관회의, 한중 철강 분야 민관협의회, 한중 디스플레이산업 민관협의회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중 통상점검 TF는 중국의 통상현안과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를 점검하기 위해 설치된 민·관 합동 점검회의로, 지난해 12월 2일을 시작으로 지난 10일까지 모두 6차례에 걸쳐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 외교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철강, 석유화학, 전기·전자 등 분야의 협회·업계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중국의 비관세장벽, 수입규제, 통관 애로 등에 따른 우리 업계의 피해 가능성을 점검하고 양자·다자 채널을 통한 중국과의 협의 동향, 업계와의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국의 통상정책 동향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TF 등을 통해 업계와 지속 소통하고 민관 공동으로 중국 통상현안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