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점검 대상 체험시설 포함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2014년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점검 대상에 수학여행단이 많이 찾는 체험시설(유원시설)을 포함해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수학여행단이 제주도를 방문해 이용할 숙박시설(시설·소방·전기·가스), 음식점(위생점검), 관광버스(음주측정)에 대해 제주도와 유관기관이 사전 안전점검을 시행한 뒤 그 결과를 해당 학교에 사전 통보해 주는 제도다.

시행 첫해인 2014년 396개 학교(6만5천416명), 2015년 1천32개 학교(20만556명), 2016년 1천369개 학교(31만5천721명) 등 해마다 안심수학여행서비스를 이용하는 학교가 늘고 있다.

도는 지난해 안심수학여행서비스를 이용한 전국 학교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체험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가해달라는 제안이 제시됨에 따라 관계기관 회의를 거쳐 올해부터 체험시설(유원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시행하기로 했다.

문원일 제주도 안전관리실장은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운영계획을 전국 시·도 교육청과 학교에 홍보하고, 학교에서 신청한 시설물에 대해 민·관 합동 안전점검과 시정조치를 하는 등 학부모가 믿고 보낼 수 있는 안전도시 제주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