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4·3 현안해결 위한 제9기 실무위원 위촉

송고시간2017-02-17 11:21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이하 4·3실무위원회) 위촉식이 17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열렸다.

4·3실무위원회는 지난 2000년 1월 '4·3특별법' 제정에 따라 그해 9월 처음 구성돼 17년간 운영되고 있으며, 4·3 희생자 정신을 기리고 유족의 아픔들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동안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 발간(2003년), 대통령의 공식 사과(2005년), 제주4·3평화기념관 개관 및 4·3평화재단 설립(2008년) 등을 추진했고, 2014년엔 4·3희생자 추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등 여러 성과를 이뤄냈다.

올해 위촉되는 제9기 4·3실무위원회는 4·3희생자 단체 및 4·3유족회, 경우회, 학계 등 당연·임명직 4명, 위촉직 11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2년의 임기 동안 4·3특별법에 정한 희생자와 유족의 피해신고 접수와 조사에 관한 사항, 의료지원금 및 생활지원금 집행에 관한 사항, 그 밖의 당면사항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그동안 미진했던 4·3희생자 발굴유해 유전자 검사와 가족 찾기, 수형인에 대한 실질적 명예회복, 유족복지 확대, 유적지정비 등 4·3해결을 위한 현안 처리와 유족들의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올해 도에서는 내년 4·3 70주년 기념사업을 위한 준비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4·3해결을 위한 그동안의 노력을 재조명해 4·3실무위원회 활동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예정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위촉식에서 "국내외 추모객들에게 제주4·3이 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희생자들의 숭고한 넋을 추모할 수 있도록 실무위원회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