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무겁게 여론 명심…바닥일때나 지금이나 흔들리지않아"(종합)

"6명 대통령 부딪힌 구조 빠지지 않겠다…시대정신 국민화답 확신"

(서울·청주=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 한국갤럽 조사에서 지지율이 22%를 기록, '20%의 벽'을 뛰어넘은데 대해 "아주 무겁게, 더 무거운 마음으로 여론의 흐름을 명심하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북 오송첨단의료산업 방문 및 충북도당 당원간담회 참석 일정을 소화하며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이 바닥에 있을 때나 지금이나 흔들리지 않는다"며 "오로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혼신의 힘으로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 산업 발전 간담회 찾은 안희정
바이오 산업 발전 간담회 찾은 안희정(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7일 오전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발전방안 모색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7.2.17
vodcast@yna.co.kr

안 지사는 그러면서 "당장 저의 주장이 전통적 지지자에게 비판받을 점이 있고,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소신과 비전이 국민으로부터 박수와 사랑을 받는 시점이 올 것"이라며 "요즘은 시대정신에 대해 국민의 화답과 응원이 만들어진다는 확신이 든다. 이 소신대로 꾸준히 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의 헌법 체제에서 여섯 명의 대통령이 부딪힌 구조에 저는 빠지지 말아야 한다"며 의회와의 협치를 강조했다.

안 지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은 중앙정보부와 유신정우회로 과반 의석을 독점하고 공작정치로 야당의 손목을 비틀었다"며 "87년 항쟁 후 현재 헌법으로 6명의 대통령을 모셨지만, 대통령이 이끌어가는 리더십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은 만들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사실 대통령제는 위험하다. 의원내각제가 민주주의 원칙에 더 적합한 제도"라며 "신공항의 경우만 봐도 대통령이 결정한다고 다 옳은 결정이 아니다. 정치가 과잉결정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대통령제냐 내각제냐에 대한 견해를 말하고자 하려는 것은 아니다. 다만 다양한 협치를 전제하고 헌법을 운용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지사는 "헌법을 준수해도 새로운 대한민국이 되는데, 헌법 준수를 잘 안한다"며 "국민의 기본권과 천부인권을 준수하면 어떻게 국가란 이름으로 성주에 사드를 배치한다고 밀어붙일 수가 있나"라고 덧붙였다.

충북도청 방문한 안희정
충북도청 방문한 안희정(청주=연합뉴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7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야기하고 있다. 2017.2.17
vodcast@yna.co.kr

아울러 안 지사는 "지금 대한민국의 지방자치는 그저 프랜차이즈점을 내고 본사에서 물건을 받아 매장에 진열만 하는 모습인 것 같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시도지사와 정기 주요정책회의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지역의 대통령을 못 뽑아 지역 차별을 받았다는 얘기가 나와서는 안된다"며 "충청대망론도 영호남 지역주의에 대응하는 형식이 돼선 안 된다. 그래서 대한민국 대망론이라는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무조건 배척하고 대화를 안 해도 답이 없고, 무조건 오냐오냐하는 전법도 국민을 설득하기 어렵다"며 "박근혜 정부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로 대화 재개 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사회와 공조도 안 할 수는 없다"며 "남북 대화를 중심으로 미북 대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첨단산업 육성전략에 대해서는 "정부와 관 주도의 투자와 연구 패턴으로는 새로운 기술과 산업이 만들어지는 데 한계가 있다"며 민간의 역할을 늘리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