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억에 사 41억에 팔아…부산시 간부, 개발정보로 땅투기 의혹

송고시간2017-02-17 10:58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부산시 고위 공무원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검찰 수사대상에 올랐다.

창원지검 수사과는 부산시청 고위 공무원 A씨가 내부 개발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사고팔았는지 확인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15~16일 부산시청 도시계획실과 도시계획과, 시설계획과, 토지정보과 등을 압수수색해 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A 씨가 근무했던 부산시청 내 다른 부서 사무실과 부산에 있는 A 씨 자택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A 씨가 2012년께 부산시 강서구 일대 농지를 사들인 뒤 2015년 매각한 과정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농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성이 떨어져 택지개발을 포기한 곳이었다.

그런데 이후 그린벨트가 해제되는 등 개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땅값이 크게 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 씨 역시 해당 농지를 9억대에 사들여 41억원에 팔아 불과 3년 만에 차익을 30억원 이상 남긴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A 씨가 직무수행 과정에서 얻은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취득한 뒤 매각한 것으로 의심했다.

A 씨 외에 부동산 거래에 가담한 부산시 공무원이 더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이에 대해 A 씨 측은 "당시 주말농장을 하려고 땅을 샀을 뿐이며 개발 가능성은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창원지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지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