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연구학교 철회 과정서 외부단체 업무방해 여부 파악중"

송고시간2017-02-17 10:32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교육부는 경북지역의 일부 고교가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포기 또는 철회한 것과 관련해 외부단체의 부당한 개입 등이 있었는지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연구학교 신청 과정에서 교사나 학생, 학부모 등 학교 구성원들이 반발해 신청을 포기한 것이라면 상관없지만 외부단체가 와서 압력을 가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해당 학교와 교육청을 통해 상황을 보고받고 협박이나 업무방해 등을 적용할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며 "일단 경위 파악을 한 뒤 법적 조치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북 구미의 오상고는 국정 역사교과서를 올해 3월부터 시범 사용하는 연구학교로 지정받기 위해 지난 15일 경북도교육청에 지정 신청을 냈지만 학내 구성원과 전교조 등의 반발로 하루 만인 16일 철회 결정을 내렸다.

또 오상고와 함께 연구학교를 신청한 경북 영주의 경북항공고, 경산 문명고에서도 14일부터 전교조와 민주노총 등 지역 시민단체의 반대 시위가 이어졌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총리는 지난 10일 연구학교 지정 촉구를 위한 대국민 담화에서 "소위 전교조를 비롯한 일부 시민단체는 학교의 교과서 선택 자율성을 침해하는 행동을 즉시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을 방해하는 등 위법한 사례가 발생하면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정교과서 철회"
"국정교과서 철회"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참여연대 등이 16일 오후 구미 오상고 정문 앞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철회하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고, 학교 운동장에서는 오상고 학생 100여명이 같은 취지의 집회를 하고 있다. 2017.2.16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