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전KPS 직원들 거액 리베이트 수수 의혹…경찰 압수수색

한울원전 내 한전 노후설비 교체비 부풀려 되돌려 받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진=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경북 울진 한울원전내 노후설비를 교체하는 한전KPS 직원들이 공사 과정에서 거액의 리베이트를 받은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울진경찰서는 최근 울진군의 한전KPS 현장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확인에 들어갔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한전KPS 직원들이 한울원전 내 한국전력공사의 송변전 설비 교체공사를 하며 공사비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하청업체에서 거액의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공사비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밑도급업체에서 수천만원을 되돌려 받아 전출하는 직원에게 위로금을 주고 회식비로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하청업체 법인카드를 받아 개인 용도로 쓴 정황도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초기 수사단계라 정확한 금액과 대상자는 알지 못해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전KPS는 한국전력공사 최대 계열사로 국내외 수력과 화력, 원자력발전소,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와 송전설비 전문 정비업체다. 2014년부터 한울원전내 한전 소유의 송변전 설비 정비·교체 공사를 하고 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