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외진출 도와 스타벤처 키운다…2020년까지 100개 목표

송고시간2017-02-17 11:15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 개최…창업 붐 조성키로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우수 창업기업의 해외진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2020년까지 '스타벤처' 100개를 육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1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2차 창업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서 '2017 상반기 창업 붐 조성 방안'과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맞춤형 지원 강화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12일 열린 1차 회의에서 수립한 방안의 세부 추진 전략과 과제를 보완한 것이다.

정부는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공사례를 만들기 위해 우수한 벤처·창업 기업의 해외진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CES(소비자가전전시회),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등 대규모 전시회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해 국내 스타트업의 홍보와 마케팅을 돕고 5월에는 범부처 글로벌 로드쇼를 대규모로 개최한다는 방안을 내놨다. 이를 위해 부처와 기관의 협업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K-스타트업 글로벌 협의회'를 운영키로 했다.

아울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국내 창업지원기관은 해외에 지점을 둔 정부기관과 네트워크를 맺어 국내 벤처의 해외진출 준비, 시장 진입 등 단계별로 지원키로 했으며 미국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지역별 '해외창업지원협의회'를 설치해 각국의 특성에 맞는 투자유치·홍보·법률컨설팅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정부는 전국에 '창업 붐'을 확산할 방안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부처별로 추진하던 창업 관련 공모전과 경진대회를 통합해 개최한다는 것이 골자다. 주요 사례로는 '관광벤처사업공모전'과 '푸드테크 경진대회'를 연계하고 '문화확산 캐치프레이즈 공모전'과 '혁신적 실패사례 공모전' '청소년 창업의 아이디어 우수사례'를 함께 개최한다는 것이 있다.

또 이달 중 범부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을 공고해 6월까지 진행하고, 전 과정은 TV로 방영할 예정이다. 초기 스타트업이 사업 자금을 확보하는 행사인 'K-스타트업 투자퍼레이드'를 매월 열기로 했으며 창업기업과 투자자를 연계하는 '벤처투자컨벤션'을 올해 상반기에 2회 개최키로 했다.

아울러 3∼5월에는 미래 신기술·신산업 실증 아이템을 발굴하고 시연하는 '미래성장동력 챌린지 데모데이'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런 창업 열기를 높이기 위한 행사를 상반기에만 50여 회 개최할 계획이다.

황 권한대행은 "창업은 경제 회복의 돌파구이며, 새로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지름길"이라며 "누구나 쉽게 창업하고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