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이재용 구속은 시작…죄에 걸맞은 구형과 선고 내려야"

송고시간2017-02-17 09:17

"국민경제·삼성에도 호재…황교안, 범죄수호자 자처하면 탄핵소추"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상임공동대표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에 대해 "구속은 시작이다. 앞으로도 지은 죄에 걸맞은 구형과 선고가 내려지는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전날 정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심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부회장이 가중처벌 되고 만기출소 될 때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법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썼다.

심 대표는 "정의구현이다. 삼성 앞에만 서면 어김없이 무너졌던 '법 앞의 평등'이 모처럼 아니 처음으로 관철됐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특검도 잘했지만, 삼성공화국을 더 이상 용인하지 않겠다는 국민의 단호함이 만들어낸 승리"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 부회장의 구속은 국민경제에도 삼성에게도 호재가 될 것"이라며 내다봤다.

심 대표는 또 "뇌물을 받은 박근혜 대통령이 조사조차 거부하는 것은 법치에 대한 도전"이라며 "황교안 대행은 특검의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 황 대행이 끝내 범죄자의 수호자를 자처한다면 국회는 탄핵소추 등 응분의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심상정 대표 촛불 간담회 발언
심상정 대표 촛불 간담회 발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6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2.16
hihong@yna.co.kr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