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용 구속 '스모킹건'은 안종범 수첩?…특검 "중요 역할"(종합)

특검 '히든카드' 통했나…"최순실 지원, 경영권 승계' 전략 주효
삼성 합병 초점 1차 영장과 달리 경영권 완성 '큰그림' 제시
이재용 구속 '스모킹건'은 안종범 수첩?…특검 "중요 역할"(종합) - 1
이재용 결국 구속 (의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두 번째로 청구된 구속영장이 17일 발부됐다. 사진은 이 부회장이 1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로 들어가는 모습. 2017.2.17 kane@yna.co.kr
이재용 결국 구속 (의왕=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두 번째로 청구된 구속영장이 17일 발부됐다. 사진은 이 부회장이 16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로 들어가는 모습. 2017.2.17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법원이 19시간의 심사 끝에 17일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측에 대한 자금 지원을 뇌물로 볼 정황이 충분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검은 지난달 19일 이 부회장의 첫 구속영장이 꺾인 뒤 '심기일전'의 심정으로 삼성과 청와대 간 '부당 거래' 의혹의 입증 수준을 높이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최씨 측에 433억원이라는 '역대급' 금전 지원을 한 배경에 단순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지원을 넘어 '경영권 승계 작업 완성'이라는 더 큰 그림이 있다는 판단 아래 추가 수사를 진행했다.

합병 이후 순환출자 고리 해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식 매각, 중간금융지주회사제도 도입 추진 과정 등을 들여다본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특검은 특히 이 부회장이 박 대통령에게 여러 차례 경영권 승계를 도와달라는 부탁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2014년 5월 이건희 회장이 갑자기 쓰러진 뒤 경영권 공백과 3세 승계 문제가 현안으로 대두한 가운데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 간 2014년 9월, 2015년 7월, 2016년 2월 세 차례 단독 면담에서 모두 경영권 승계 논의가 있었다는 것이다.

이재용 구속 '스모킹건'은 안종범 수첩?…특검 "중요 역할"(종합) - 2
안종범 수첩 특검(PG)
안종범 수첩 특검(PG)[제작 나누리]

이번 사건의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으로 꼽힌 안종범(58·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 수첩 39권에도 관련 정황이 비교적 상세히 드러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안 전 수석의 수첩이 상당히 중요한 자료 중 일부였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결국, 특검이 대가 관계의 범위를 넓히고 이를 뒷받침하는 물증을 대폭 보강하면서 '부정 청탁'이나 '대가성' 등으로 구성되는 뇌물 혐의 소명이 한층 탄탄해졌다고 법원이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한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가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라고 발부 사유를 언급한 것도 이와 맥이 닿는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합병 이슈에 초점을 맞춘 첫 영장과 달리 경영권 승계 전반을 대가 범위 안에 포함해 삼성의 부정 청탁과 최씨에 대한 금전 지원 사이를 연결하는 논리가 명확해진 게 승인"이라고 분석했다.

박근혜 대통령+이재용 삼성 부회장(CG)
박근혜 대통령+이재용 삼성 부회장(CG)[연합뉴스TV 제공]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