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이재용 구속에 "朴대통령도 특검 대면조사 임해야"

송고시간2017-02-17 07:47

"사법부 판단 존중" "경제정의 실현되는 계기될 것"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바른정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혐의 구속에 대해 17일 대변인 논평을 내고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며 경제정의가 실현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법부의 구속영장 발부는 장기간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믿는다"며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단순한 진리를 다시금 깨닫게 하는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오 대변인은 "특검은 수사기간이 얼마남지 않은 만큼 영장 발부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모든 의혹을 해소하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데 전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부회장의 구속사유가 인정된 만큼 대통령도 특검 대면조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8일 끝나는 특검의 수사기간을 연장해주는 것이 최순실 국정농단 전모를 밝히기 위한 국민의 준엄한 요구임을 인식하고 이를 즉시 승인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이날 새벽 구속됐다. 삼성 창립 이래 총수가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