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황교안에 경고한다…靑압수수색·특검연장 거부 용납안해"(종합)

송고시간2017-02-17 11:54

"삼성, 전근대적 경영 결별하고 다시 태어나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것에 대해 "당연한 일이지만 힘든 일이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게 나라냐'라는 국민의 분노에 마침내 사법부가 응답했다. 결국 국민의 힘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처벌, 재벌 적폐 청산의 한고비를 넘었다. 특검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며 "사익을 위한 정경유착 이제 끝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다시 시작이다. 박 대통령은 특검 조사를 받아들여 법 앞에 진실을 고하고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며 "황교안 권한대행에게 경고한다.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고 특검 연장을 거부하는 행위를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삼성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근대적 기업경영과 결별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서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적폐청산의 과제, 이제 정치가 제 역할을 하겠다.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길을 쉬지 않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전 대표의 대변인인 김경수 의원은 논평을 내고 "정경유착이라는 끈질긴 악습을 끊어내고 공정한 나라로 가는 신호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文 "황교안에 경고한다…靑압수수색·특검연장 거부 용납안해"(종합)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