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이재용 구속에 "朴대통령 뇌물죄 적용 가능 기대"(종합)

송고시간2017-02-17 07:33

"정경유착, 들어내야 할 적폐…헌재도 정의가 승리하는 모습 보여주길"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해 "박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가담한데 대한 당연한 결과로,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과 비선세력에게 거액을 제공하고 각종 민원과 이권을 챙겼던 삼성을 비롯한 재벌 대기업들은 법정에서 엄정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오늘 법원의 결정으로 박 대통령의 뇌물죄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며, 특검의 더욱 분발을 기대한다"며 "국민은 국정농단의 전모를 밝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정의가 승리하는 모습을 특검과 헌법재판소, 그리고 법원이 함께 실현해주기를 국민 모두와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용진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이면에 있는 정경유착의 핵심은 바로 삼성"이라며 "지극히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고 대변인은 "지난번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법원이 기각했을 때 많은 사람이 '유전무죄'를 떠올렸는데 비록 대기업이라 하더라도 죄를 짓고 수사할 필요가 있다면 구속되는 게 당연하다"며 "공정한 사회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대기업의 책임은 막중하다. 박 대통령과 최순실씨, 이 부회장이 보여준 부정한 삼각관계는 공정사회를 만들어 가며 꼭 들어내야 할 적폐"라고 지적했다.

민주, 이재용 구속에 "朴대통령 뇌물죄 적용 가능 기대"(종합) - 1

민주, 이재용 구속에 "朴대통령 뇌물죄 적용 가능 기대"(종합) - 2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