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외교장관 "北추가도발, 강력한 대응 직면할 것"(종합)

송고시간2017-02-17 02:54

독일 본에서 3자회의후 공동성명 통해 경고…"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

틸러슨 "한국에 대한 美 방위공약 확고…핵억지력 제공"

손 맞잡은 한미일 외교장관…대북공조 의기투합 (본<독일>=연합뉴스) 한미일 외교장관이 16일(현지시간) 독일 본의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3자 회의를 개최,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시작에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제공: 외교부] jhcho@yna.co.kr

손 맞잡은 한미일 외교장관…대북공조 의기투합 (본<독일>=연합뉴스) 한미일 외교장관이 16일(현지시간) 독일 본의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3자 회의를 개최,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시작에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제공: 외교부] jhcho@yna.co.kr

(본<독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은 16일(이하 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3국 외교장관 회의를 열어 북한의 추가 도발을 강력 경고했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독일 본)에 참가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본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3국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한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세 장관이 "북한이 자신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명시적으로 금지하는 다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는데 주목하면서, 북한의 12일 탄도미사일 시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장관들은 모든 국가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와 2321호상의 모든 의무 및 공약을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하도록 하기 위해 공조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유엔안보리 제재 위반 행위들이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장관들은 "북한과 국경을 접하고 있거나 불안정을 야기하는 북한정권의 행위들로부터 영향을 받는 국가들이 모두 북한에게 도발적인 행동을 자제하기를 촉구한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는 입장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됐다.

세 나라 장관은 또 "북한이 금지된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포기해야 하며 역 안정 유지를 위한 핵심 조치로서 관련 유엔안보리 결의의 모든 조항들을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성명은 덧붙였다.

아울러 성명은 장관들이 "북한 내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계속 환기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한미일 장관들은 각국 6자회담 수석대표 간의 회동을 조만간 개최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틸러슨 국무장관은 동맹국인 대한민국 및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이 확고하게 유지되고 있으며, 여기에는 모든 범주의 핵 및 재래식 방어 역량(nuclear and conventional defense capabilities)에 의해 뒷받침되는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공약이 포함된다는 점을 공동성명을 통해 재확인했다.

또 장관들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3국간 안보협력 제고,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세계 비확산체제의 수호 및 북한의 모든 추가 위반행위에 대한 단호한 국제적 대응 견인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는 작년 9월 이후 5개월만이자 지난달 20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것이다.

15일 독일로 출국하는 윤병세 외교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독일로 출국하는 윤병세 외교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일본 외무상[AP.연합뉴스.자료사진]

기시다 일본 외무상[AP.연합뉴스.자료사진]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