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외교장관 "北 핵무장 최종단계"…틸러슨 "한미 빈틈없다"(종합)

송고시간2017-02-17 05:37

트럼프 집권 후 첫 회담…25분 가운데 대부분 북핵대응 논의

북핵 관련 '공동의 접근 방안' 논의…중국의 대북압박 견인 거론

김정남 암살 사건 관련 의견교환…"매우 비상한 사건"

윤병세(오른쪽) 외교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회담하고 있다.

윤병세(오른쪽) 외교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회담하고 있다.

(본<독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과 미국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1월 20일) 이후 처음 열린 양자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의 핵무장이 최종단계에 도달했다는 인식 아래, 공동 대응방안을 수립키로 했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16∼17일·독일 본)에 참석 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6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본의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

대부분 북핵 문제 해법에 할애된 25분간의 짧은 회담에서 두 나라 장관은 북한의 핵무장이 최종단계까지 갔다는데 대해 전적으로 공감했다고 배석한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그러면서 북핵이 과거와는 전혀 다른 차원의 위협이라는 인식 아래 공동의 접근 방안을 만들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북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 공동의 방안을 논의하면서 특히 중국의 대북압박을 견인하기 위한 방안이 비중 있게 논의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을 더 강하게 압박하기 위해 중국을 어떻게 견인할 것인지에 대해 틸러슨 장관의 관심이 많았고, 윤 장관은 그에 대해 상세한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기업들을 제재함으로써 중국을 압박하는 '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 boycott)을 미국이 추진할 수 있다는 점에도 두 장관 사이에 공감대가 존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두 장관은 지난 12일 북한의 중장거리 탄도 미사일(북극성 2형) 발사에 언급, 핵무기 운반수단의 '다종(多種)화' 측면에서 상당히 우려스럽다는 점에 뜻을 같이했다.

두 장관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두 장관이 '매우 비상한 사건'이라고 표현했다"며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상당히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고 국제사회의 대응에 대해 긴밀히 조율하겠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틸러슨 장관은 확장억제(동맹국이 적대국의 핵 공격 위협을 받을 경우 미국이 핵우산, 미사일방어체계, 재래식 무기를 동원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제공한다는 개념)를 포함한 미국의 대 한국 방위공약이 확고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틸러슨 장관은 "한미간에 어떠한 틈(space)도 없다"며 "한국 정부와 국민은 안심해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병세 장관은 회담후 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한미간 공동의 접근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이런 논의를 토대로 앞으로 가까운 시일내 공동의 접근 방안을 보다 구체화하는 협의를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본<독일>=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독일 본의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양자회담을 개최하면서 악수하고 있다. 2017.2.17 [외교부 제공]

(본<독일>=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독일 본의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양자회담을 개최하면서 악수하고 있다. 2017.2.17 [외교부 제공]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