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서 배 옮겨타던 선장, 바다에 빠져 사망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16일 오후 5시 5분께 울산시 동구 방어진 남동방 5㎞ 해상에서 김모(70) 씨가 바다에 빠져 울산해양경비안전서가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구조활동 벌이는 해경
구조활동 벌이는 해경(울산=연합뉴스) 16일 울산 앞바다에서 배를 옮겨타던 선장이 빠져 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2017.2.16 [울산해양경비안전서 제공=연합뉴스]

김 씨는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된 선박을 선주사에 넘기기 위해 배를 묘박지(배가 대기하는 해상)로 몰고 가는 선장으로, 이날 2천500t급 화물선을 선주사 측에 넘기고 육지로 돌아오기 위해 통선으로 이동하다가 바다에 빠졌다.

해경은 "화물선 높이가 15m 정도다"며 "김씨가 사다리를 통해 작은 배인 통선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실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해경은 현장에서 김씨가 빠진 것을 보고 구조하기 위해 바다로 뛰어든 통선 선장 김모(31) 씨는 구조했다.

해경은 통선 선장 김 씨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2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