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화논란 이후 역사교육, 통사 지양하고 국가 틀 넘어야"

도면회 대전대 교수, 역사교육연대회의 심포지움서 제안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 이후 역사교육이 통사(通史) 중심과 국가 중심에서 벗어나 '트랜스내셔널(transnational·초국가적)'을 지향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도면회 대전대 교수는 역사교육연대회의 주최로 16일 오후 서울 제기동 역사문제연구소 강당에서 열린 '국정화 이후의 역사교육 정책 대안 긴급 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를 맡아 이같이 주장했다.

통사란 선사시대부터 현재까지 한 민족의 탄생과 성장, 고난, 좌절, 영광 등을 중심으로 서술하는 것을 말한다.

도 교수는 "한국의 역사를 통사로 서술하는 한 항상 '정치의 시녀'가 되고 만다"며 "현행 국가를 중심으로 기술하든 해방 이전의 조선 민족을 중심으로 서술하든 정치적 중립을 취할 수 없고, 민족·국가를 신성시하는 시민종교 경전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지점에서 국정교과서 역사관과 비판세력 역사관의 공통점이 있으며, 이에 대한 분석과 대안 제시 없이는 이른바 '뉴라이트' 역사관이 언제든 다시 수면 위로 떠올라 논쟁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그는 주체를 '한민족', '조선 민족'에서 다원화해 초국가적인 서술을 지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과 중국, 일본을 아우르는 '동아시아 문화권', '동아시아 지역사', '동아시아 국제질서' 등의 개념으로 역사를 서술하는 방식도 2000년대 초 이후 꾸준히 논의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신철 성균관대 교수는 이번 국정화 논쟁에서 역사인식 논쟁이 부족했고, 냉전적 역사인식에 대한 탈냉전적 대응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이어 '국사편찬위원회의 타락', '한국학중앙연구원·동북아역사재단의 개입' 등 표현을 쓰며 이들 기관에 대한 통폐합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한종 한국교원대학교 교수는 "국정 역사교과서가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나왔다고 하더라도 국정제도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을 널리 밝혀야 한다"며 "국정제도는 역사해석을 국가가 독점하고 단일화하는 것인데 이는 역사적 사실의 본질과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선주 경인교대 교수는 "국정 이후 역사교육의 방향을 단순히 종래처럼 '서사'로만 접근해 어떤 지식을 넣고 어떤 지식을 빼는 관행을 반복하면 국정교과서와 관련된 문제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며 "역사의 본령과 가치, 그리고 그것을 살릴 수 있는 역사교육에 대한 토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