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黃권한대행측 "특검 수사기간 연장 여부 검토해보겠다"

송고시간2017-02-16 17:05

"현 시점서 연장여부에 대한 구체적 답변 내놓기 힘들다"

1차 수사기간 종료까지 12일 남아…빨리 결론내리지 않을 듯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신청과 관련해 "검토를 해보겠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황 권한대행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시점에서는 수사 기간 연장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기는 힘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1차 수사기간 종료 시점인 28일까지 12일 남아 있는 만큼 굳이 빨리 결정을 내리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검법에 규정된 1차 수사 기간은 70일이다. 특검이 공식 수사에 착수한 지난해 12월 21일부터 날짜가 산정돼 이달 28일에 끝난다.

다만 이때까지 수사 완료가 어렵다고 판단되면 황 권한대행의 승인을 받아 1회에 한해 30일 연장할 수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황 권한대행이 자신을 임명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특검수사 기간 연장을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황 권한대행은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수사) 기간이 남았으니 충실히 수사하고 그것(연장)은 그때 가서 판단하는 것 아니겠는가"라며 "기본적으로 수사에 전념할 때"라고 말했다.

黃권한대행측 "특검 수사기간 연장 여부 검토해보겠다"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