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혹시 아동학대?'…전북 초등 입학예정 아동 1명 소재 파악 안돼

송고시간2017-02-16 16:22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교육청은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던 초등학교 입학예정 아동 13명 가운데 1명이 여전히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고 16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아동은 고창의 외할머니 집에 주소를 두고 있으나 실제 거주한 사실은 없다고 한다.

외할머니가 의사소통 능력이 떨어져 이 아동과 부모의 거주지와 상태 등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교육청은 설명했다.

전북교육청은 경찰이 이 아동의 의료기록 정보 등을 통해 행방을 쫓고 있으며 학대와 방임 등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면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머지 12명의 아동은 소재가 확인됐다.

이들은 대부분 부모와 함께 해외에 체류하고 있거나 주민등록상의 거주지와 실 거주지가 달라 예비소집에 응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