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도의장 "제주항공 콜센터 존폐 미리 대비했어야"

송고시간2017-02-16 16:29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은 16일 "제주항공 예약 콜센터 존폐 문제는 미리 대비했더라면 조치가 가능한 일이었다"며 도정의 미숙한 대응을 비판했다.

제주도의회 본회의
제주도의회 본회의

(제주=연합뉴스) 16일 제주도의회에서 제348회 임시회 본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2017.2.16 [제주도의회 제공=연합뉴스]

신 의장은 이날 제348회 도의회 임시회 폐회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사전에 조치하지 않아 결국 수십 명의 도민이 일자리를 잃게 됐다"고 쓴소리를 했다.

제주항공은 최근 제주에서 직원 채용이 어렵다는 이유로 제주예약콜센터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제주에 기반을 둔 지역 항공사인 제주항공이 사실상의 본사를 다른 곳으로 옮긴데 이어 제주콜센터까지 없애기로 함에 따라 도내에서는 콜센터 직원 실직에 대한 우려와 비난이 일고 있다.

신 의장은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못 막는다는 속담처럼 때를 놓치면 돌이킬 수 없는 낭패를 당하게 된다"며 "통찰력 있는 업무 수행으로 예견되는 도민들의 고통을 미리 차단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고태민 도의원도 5분 발언을 통해 "이는 (콜센터) 53명 직원의 고용 문제가 아닌 65만 제주도민에 대한 신뢰관계의 문제"라며 "제주항공 홈페이지에 김포와 인천 공항을 주요 거점으로 하고 있다고 소개하는 점 등으로 미뤄 콜센터 폐쇄는 제주항공의 본사 이전을 위한 초석 깔기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은 "몇 차례 유상증자 과정을 거치면서 제주도는 지분이 쪼그라들어서 제주항공의 일방적 결정 하나 단칼에 막지 못하게 됐지만, 탄생 역사를 부정하진 못할 것"이라며 "지역에 사옥까지 짓는 등 부산의 기업으로 사랑받는 에어부산의 사례 등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도민 기대에 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정화 도의원은 제주 해군기지와 관련한 해군의 구상권 청구 문제에 대해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이 준공돼 군사기지이자 관광미항으로서 역할을 시작했지만 주민들은 잃은 것만 있고 얻은 것은 하나도 없다"며 "원희룡 지사가 나서서 구상권 청구 문제를 해결하고, 주민과 만나 갈등 해결 방안을 모색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선화 의원은 관덕정 광장 복원 설명회가 주민 반발로 파행된 일과 관련, "주민 의견 수렴이라는 민주적 소통의 절차적 정당성이 결여됐기 때문"이라며 "의견 수렴을 충분히 거쳐야 하며 교통 우회 대책, 대규모 공영주차장 확보, 기존 상권 보호 및 활성화 등에 대한 분명한 대안 제시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도의회는 이번 임시회에서 각 상임위에서 수정 가결한 제2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정계획 동의안과 제주도 생활임금 보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등을 의결했다.

유입 인구와 건축 수요 증가에 따른 난개발을 방지하는 방안을 담은 제주도 도시계획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은 의회와 집행부의 공방 속에 상임위 심사에서 의결 보류됐다.

또 관덕정 광장 복원사업을 주요 내용으로 한 원도심 도시재생 전략계획 및 활성화 계획과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제주도개발공사 설치조례 개정안은 심의가 보류됐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