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북인사 신변보호 강화…공개활동 시 주변 경비 보강

송고시간2017-02-16 15:40

국무총리실 대테러센터, 경찰청과 현안협의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국무총리실 대테러센터는 16일 오후 경찰청과 현안협의회를 열어 경찰에서 보호하고 있는 탈북인사에 대한 신변안전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국내에서도 주체가 불분명한 테러 위협이 높아지고 있다고 보고 보호 대상자들이 공개적인 활동을 할 때는 주변 경비를 보강하는 등 안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정원·법무부 등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정보 공유를 통해 테러위협첩보가 입수되거나 징후를 포착했을 때에는 신변보호팀을 추가로 배치하는 등 단계적으로 대비 태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대테러센터와 경찰청 간 핫라인을 가동해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함으로써 유사시 초동대응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탈북자 중에서도 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소위 반북 활동가들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테러센터는 외교부·국방부·법무부·국민안전처 등 관계기관을 상대로 테러위험 인물 입국 차단과 테러이용 수단에 대한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