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위직과 친분있는 기자 행세하며 돈 챙긴 50대 검거

송고시간2017-02-16 15:38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청와대 고위직과 친분이 있는 기자인 것처럼 속여 5차례에 걸쳐 돈을 뜯은 50대가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공갈 혐의로 정모(5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고위직과 친분있는 기자 행세하며 돈 챙긴 50대 검거 - 1

정씨는 지난해 11월 하천부지를 무단으로 점유한 경남 김해시 모 중소기업 소유자 이모(50)씨에게 "서울 검찰이 회사 대표인 당신 딸을 구속하려 한다"면서 청와대 고위직을 통해 사건을 무마해주겠다고 속여 610만원을 받은 혐의다. 정씨는 모 신문사 간부를 사칭했다.

그는 또 비슷한 시기에 부산 동서고가로 방음벽 차단막 추락으로 승용차에 경미한 손상이 발생한 사고가 나자 시설물을 설치한 업체 대표에게 "언론에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5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