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전남서 불법어업 399건 적발…"불황에 증가세"

송고시간2017-02-16 15:34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 인근 바다에서 이뤄진 불법어업 단속 건수가 감소세를 보였다가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와 시·군이 함께 적발한 불법어업 건수는 2012년 330건, 2013년 291건, 2014년 277건 등이었다.

줄어들던 단속 실적은 2015년 397건, 지난해 399건으로 다시 늘어났다.

행정선
행정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불황이 이어지면서 생계형 무면허·무허가 불법 어업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남도는 분석했다.

지난해 적발한 399건을 유형별로 보면 불법 어구 적재가 154건(39%)으로 가장 많았으며 무면허·무허가 125건(31%), 어구 규모 위반 28건(7%) 등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연안통발 105건(26%), 양식(무면허) 59건(19%), 연안자망 32건(8%) 등이었으며 연안 수산자원을 싹쓸이하는 대형기선 저인망도 3건이 포함됐다.

전남도는 해역별로 자주 나타나는 불법 어업 형태를 분석해 대응할 방침이다.

동부 해역에서는 무허가 연안 통발과 연안선망 변형 어구 사용을, 남부 해역에서는 무면허 해조류 양식과 김 양식장 무기산 사용을, 서부 해역에서는 무허가 실뱀장어 바지 안강망을 조업 시기에 맞춰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