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증감위, 상장사 신주발행 연간 1차례로 제한 추진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중국 당국이 신주 발행을 억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위)는 상장기업들의 신주 발행 빈도를 매년 1회 혹은 18개월당 1회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들 소식통은 증감위가 신주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 규모도 해당 기업의 시가 총액 기준으로 일정 비율 이하로 제한하는 방안도 포함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자산운용상품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할 목적으로 신주를 발행하는 것을 불허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다만 증감위가 검토하는 방안 가운데 확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KGI증권사의 한 애널리스트는 증감위가 신주 발행 억제를 모색하는 것은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기업공개(IPO) 절차를 단축하려는 노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지 모른다고 분석했다.

그는 "경제성장률의 둔화와 금리 인상으로 증시 상장은 기업들에게 대단히 매력적인 자금 조달 창구가 되고 있다"고 밝히면서 "신주 발행이 현재와 같은 규모와 속도로 이뤄지면 시장은 지나친 물량 압박을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한 팡싱하이(方星海) 증감위 부주석이 밝힌 바에 의하면 IPO를 신청하고 승인을 기다리는 회사는 600여개를 넘는다.

류스위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주석(EPA=연합뉴스)
류스위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주석(EPA=연합뉴스)

팡 부주석은 당시 "우리 자본시장의 개혁은 아직도 미흡하다"고 말하고 "우리의 개혁이 성공했다면 이처럼 IPO 대기 행렬이 길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증감위가 지난해 12월 승인한 기업공개 건수는 45건으로, 1997년 이후 최다 수준이었다. 이 때문에 증시에서는 주식 물량이 늘어나는 데 대한 우려가 높아가고 있는 실정이다.

블룸버그 통신의 데이터에 따르면 류스위(劉士余) 증감위 주석이 취임한 지난해 2월 20일 이후 12개월 동안 이뤄진 기업공개 건수는 295건이고 이를 통한 자금 조달 규모는 1천785억위안(260억 달러)에 이른다.

같은 기간의 신주 발행은 500여회에 이르며 그 규모는 1천626억 달러로, IPO를 압도하는 수준이다. 한편 올해 1월 한달 동안 중국 상장기업들이 신주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183억 달러로 지난해 9월 이후 최고 수준이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