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명품강소기업 1대1 밀착 지원한다

현장감독관 48명 선정, 맞춤형 지원 강화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가 명품강소기업에 대한 맞춤형 밀착 지원에 나선다.

광주시는 명품강소기업의 체계적 지원을 위해 16일 지역 내 11개 경제 주요 기관과 명품강소기업 지원 업무협약을 했다.

각 기관의 전문연구원 48명을 명품강소기업 1사 전담 GFD(Gwangju Field Director)로 임명했다.

명품강소기업 지원 GFD 임명장 수여식[광주시 제공 =연합뉴스]
명품강소기업 지원 GFD 임명장 수여식[광주시 제공 =연합뉴스]

협약에는 광주시와 광주테크노파크, 자동차부품연구원 광주전남본부, 전자부품연구원 광주지역본부, 한국광기술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서남지역본부 등이 참여했다.

광주시는 명품강소기업의 애로사항 및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90개에 달하는 명품강소기업에 대한 체계적 지원에 나선다.

광주테크노파크 등 지역 내 기관은 명품강소기업과 현장밀착형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각 기관이 보유한 기술, 경영 마케팅 등 보유역량과 지원정책으로 기업의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한다.

GFD는 광주시가 지정한 명품강소기업 지원을 위한 전문가들이다. 각종 기업지원사업과 연계한 기술개발, 기업경영 컨설팅, 해외마케팅 등을 돕는다.

GFD는 전화나 이메일은 물론 수시로 기업현장을 직접 찾아 현안을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명품강소기업은 기술력 있는 유망 중소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광주시가 지원하는 지역 내 우수 중소기업이다.

작년까지 총 90곳을 뽑았으며 올해도 10곳을 추가 선정한다.

명품강소기업에 대해서는 3년간 자금지원, 기업진단, 컨설팅, 융합·협업과제 지원 등 기업이 성장하는 데 필요한 사업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지난해부터 중소기업청 등 지역 내 16개 기업지원 기관으로 명품강소기업 지원 협업체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

윤장현 시장은 "그동안 지정 기업을 모두 찾아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며 "이번에 찾아가는 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GFD를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