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올 관제춘투 막 올라…"소비부진·트럼프리스크가 변수"

송고시간2017-02-16 15:14

車노조 기본급 월 3천엔 인상 목표…"지난 3년과는 분위기 달라"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재집권한 뒤 정부가 방향을 제시하는 이른바 '관제춘투'(官製春鬪) 형식으로 진행돼온 일본의 춘투(임금협상)가 올해는 소비부진과 미국 보호무역주의로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자동차 대기업들의 노동조합이 15일 작년과 같은 '월 3천엔(약 3만원) 기본급 인상'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하면서 올해 노사 교섭의 막이 올랐다.

아베 총리가 "적어도 2016년 수준의 임금인상"을 촉구하자 기업 측도 4년 연속 기본급 인상을 하겠다는 분위기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보호주의 추진이 벽으로 작용할 조짐이다.

게다가 자동차업계는 작년부터 엔고 영향으로 실적이 주춤한 상태다. 3월말 종료되는 2016년도에는 자동차 대기업 7개사 가운데 5개사의 영업이익이 전년도에 미달할 전망이다. 중장기 경영전망도 불투명하다.

그런데 올해 노사 임금협상에서도 노조 대표들은 기본급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작년까지 3년째 아베 총리가 관제춘투를 추동하며 임금인상을 했지만 일본의 소비는 여전히 침체 중이다.

자동차와 함께 춘투를 선도하는 전자전기 노조도 전년 수준의 월 3천엔 기본급 인상을 추진하지만, 경영상태가 부진한 샤프 노조는 산별교섭에서 이탈하기로 했다. 도시바 노조도 이탈을 검토 중이다.

섬유나 화학, 유통 등의 산별노조들은 이달 중에 임금의 2% 인상 추진에 나서게 된다. 이와 같이 대기업 노조들이 춘투를 선도하지만 일본 소비의 열쇠를 쥐고 있는 주체는 중소기업들이다.

실제로 일본 전체 임금총액의 80% 이상을 지불하는 것은 종업원 500명 미만의 중소기업이다. 이들 중소기업의 임금인상 폭이 일본경기를 좌우하는 개인소비의 열쇠를 쥐고 있는 것이다.

"임금인상 흐름을 이어가자"
"임금인상 흐름을 이어가자"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달 3일 도쿄에서 열린 2017년 춘투 궐기대회에서 일본 최대 노동단체 렌고(連合)의 고우즈 리키오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등이 기세를 올리고 있다.

노동단체에 따르면 작년 조합원 300명 미만의 일본 중소기업의 평균 임금인상 액수는 월 4천340엔이다. 올해는 일손부족 심화가 중소기업 임금인상 재료이지만, 최근 3년과는 분위기가 다르다.

ta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