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교생이 시인' 매년 동시집 발간하는 제주 작은학교

물메초, 세번째 동시집 '연필 미용사' 발간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오늘도 머리 깎을 연필 손님이 많다 / 나는 무조건 뾰족 머리로 깎아준다 / 머리 깎아주고 돈은 가루로 받는다 / (중략) / 나는 연필 미용사 / 솜씨 좋게 연필 머리를 깎는다"(시 '연필 미용사')

제주 물메초등학교가 발간한 동시집 '연필 미용사' 표지
제주 물메초등학교가 발간한 동시집 '연필 미용사' 표지

제주시 애월읍 물메초등학교는 전교생 '꼬마 시인' 94명과 교사 10명이 쓴 시를 엮은 시집 '연필 미용사'를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전교생이 채 100명이 되지 않는 농촌 작은학교인 물메초는 장승심 교장 부임 후 학교 특색사업으로 아이들의 맑고 순수한 동심을 담는 글쓰기 교육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쓴 시를 모아 2015년 '나무야, 나무야, 곰솔나무야', 2016년 '하늘 아래 구십개의 풍선'에 이어 올해 세번째 시집을 펴냈다.

물메초 학생들은 즐거운 일, 새로운 일이 있을 때마다 마음속 이야기를 동시로 그려낸다.

제주형 자율학교(i-좋은학교) 지정 후 교육활동 중 하나로 운영하는 '독서논술 프로그램' 시간 등을 활용해 시를 쓴다.

학생들이 1년간 쓴 여러 편의 시 가운데 각자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을 한편씩 골라 시집에 실었다. 시마다 직접 그린 서투른 그림도 함께 실려 순수한 느낌을 더한다.

어린이의 눈으로 바라본 일상생활 장면이 시로 표현돼 동심을 느낄 수 있으며, 세번째 시집인 만큼 조금씩 성장해가는 아이들의 생각과 글솜씨도 엿볼 수 있다.

시집 제목은 2학년 김시원 어린이가 쓴 '연필 미용사'의 제목에서 따왔다.

양동렬 물메초 교감은 "자신의 작품이 실린 시집을 받아본 아이들이 '기쁘다, 뿌듯하다'며 행복해한다"며 시집을 통해 순수한 동심을 느껴보길 바랐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