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인민일보 "日, 교과서 바꿀 수 있지만 역사 바꿀 수 없어"

日 센카쿠 열도 영유권교육 의무화 비판…"민간교류에 영향 줄 수 있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일본이 역사 교과서를 수정할 수는 있지만, 역사는 바꿀 수 없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일본 문부과학성이 일본의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 교육을 의무화하는 초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고시한 데 대해 16일 강력한 어조로 비판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이날 논평에서 "영유권 분쟁에서 일본의 전략이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 근거로 "미국은 댜오위다오가 미일안보조약의 적용대상이라고 밝혔지만, 주권 귀속 문제에 대해서는 누구의 편에도 서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어 "일본은 중국에 대항할 수도 없고, 미국에 기댈 수도 없어 매우 초조해 하고 있다"며 "이런 배경 아래 영유권 교육 의무화는 아베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아주 작은 수단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왜곡된 영유권 교육은 일본의 젊은 세대에게 잘못된 역사 인식을 심어 줄 수 있다며 "양국의 관계 기초와 민간교류까지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도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은 역사적 사실을 존중하고, 도발을 멈춰야 한다"며 일본의 영유권 교육 의무화에 분명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 14일 오후 일본의 독도 영유권 교육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마련해 '전자정부 종합창구'에 고시했다.

고시안은 소학교(초등학교)와 중학교 사회과목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 센카쿠 열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을 가르치도록 의무화했다.

현재 초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에도 독도와 센카쿠열도가 일본 땅이라고 표현돼 있지만, 법적 구속력이 있는 학습지도요령에 이런 내용을 명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