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기업과 동반 해외진출 기업, 현지 판로개척 힘써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대기업을 따라 해외에 진출한 협력기업이 자체적인 경쟁력 강화에 더 힘써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가 16일 배종태 카이스트 교수 연구진과 함께 발간한 '해외 동반진출 현황 및 정책방안 도출'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과 함께 해외에 진출한 협력기업 10곳 중 4곳은 현지에서 신규 거래처 발굴 등 판로를 개척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배 교수는 "협력기업이 현지 생산량을 대기업에 전량 납품하는 기업 비율이 81%로 나타났는데 해외진출 이후 신규 거래처 발굴 등 자생력 강화에 대해 노력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협력기업이 현지에서 요구되는 경쟁력을 갖추지 않는다면 대기업에 해외 동반진출 활동은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협력기업이 해외 동반진출에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정보 부족과 현지 정부의 정책과 경기 등 외부환경 변화로 나타났다.

배 교수는 정부가 해외진출 지원 전담기관을 설치해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세분화하고 해외시장 동향과 국가별 법률 정보에 대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대기업은 협력기업을 경쟁력 강화와 성장의 파트너로 인식하고 협력기업은 대기업과 정부 지원을 적극 활용해 판로개척에 나서는 등 자구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명한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 소장은 "불안정한 글로벌 경기 속에서 대기업과 협력사가 해외 동반진출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해외진출 기업 숫자보다는 근본적으로 협력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려고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