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경찰 "혈흔·악취 등 집안의 범죄흔적 지워드려요"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지난해 8월 10일 전북 익산시의 한 아파트에서 70대 노인이 아내를 운동기구로 때려 살해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피의자는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피해자 가족은 충격을 받은 데다 현장에 흩어진 피와 범행도구 때문에 선뜻 집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에 전북지방경찰청 피해자전담경찰관은 청소업체와 연계, 혈흔 제거와 소독 등을 통해 현장을 깨끗이 치웠다.

전북경찰, 강력범죄 피해현장정리 제도 운용
전북경찰, 강력범죄 피해현장정리 제도 운용

전북경찰청은 이처럼 강력범죄 때문에 피해자 집이 훼손됐거나 혈흔, 악취 등 오염이 발생했을 때 현장을 정리해주는 '강력범죄 피해현장정리 제도'를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다.

전북경찰은 지난해 살인과 살인미수, 방화 등 4건의 사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700만원 상당의 현장정리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예산 720만원을 확보했다.

지원 대상은 살인·강도·방화 등 강력범죄 때문에 집이 훼손·소훼됐거나 주거에 혈흔, 악취, 오·폐물 등 오염이 발생한 범죄피해자이다.

주거 면적 6평(19.8㎡) 이하의 경우 최대 65만원이 지원된다.

6평 이상 면적은 1평당 10만원 내에서 추가 지원하되 최대 4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방화는 1건당 최대 1천만원 한도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자는 피해자와 배우자의 직계친족, 형제자매가 관할 경찰서 청문감사관실로 신청하면 된다. 긴급하면 구두로 신청한 뒤 나중에 서류를 내면 된다.

경찰 관계자는 "예산 부족이 아쉽지만, 본청에 건의해 앞으로 충분한 예산을 확보하겠다"며 "만약 강력범죄 피해를 봤다면 이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달라"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