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구조조정 직격탄에 '흔들'…충청권·제주는 '활짝'

울산, 작년 전국에서 유일하게 소매판매 '뒷걸음질'
충청권·제주는 반도체·관광산업 호조에 대부분 지표 개선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작년 조선·해운 분야 구조조정의 직격탄을 맞은 울산과 부산 등은 소비가 둔화하는 등 경제가 눈에 띄게 타격을 입은 모습이다.

반면 반도체와 관광 산업이 호조를 보인 충청권이나 제주는 대부분 지표가 개선돼 대조를 이뤘다.

울산·거제, 빚·파산 늘고 실업률 '껑충'…커지는 충격(CG)
울산·거제, 빚·파산 늘고 실업률 '껑충'…커지는 충격(CG)[연합뉴스TV 제공]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4분기 및 연간 지역경제동향'을 보면 작년 울산의 소매판매는 백화점 판매 부진으로 1년 전보다 0.6% 감소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뒷걸음질했다.

반면 제주(10.8%)와 인천(4.7%)은 대형마트의 판매 호조로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대형소매점판매는 울산(-4.0%), 대구(-2.2%) 등이 부진했으나 제주(26.6%), 서울(9.4%), 인천(8.6%) 등의 지역에서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은 선박·철강 등의 부진으로 부산(-6.1%), 강원(-5.3%) 등지에서 감소했지만 선박·반도체·화학제품의 호조로 전남(12.6%), 충북(9.3%), 제주(6.0%)에서는 증가했다.

구조조정의 한파는 서비스업생산에도 영향을 미쳤다. 울산(1.1%), 경북(2.0%)은 과학·기술, 음식·숙박 등의 부진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제주(7.1%), 인천(4.4%)은 인구유입과 관광 산업 활성화에 따른 금융·보험, 운수 등의 호조로 증가율이 높았다.

취업자 수는 건설업, 도소매, 개인 서비스업 등의 종사자가 줄어든 여파로 전국에서 광주·대전(-0.3%), 서울(-0.2%)에서만 뒷걸음질했다. 반면 제주(6.0%), 충남(2.8%), 경기(2.4%)는 증가 폭이 컸다.

물가 상승률은 제주(1.3%), 서울·부산(1.2%), 대구·울산(1.0%)에서만 1%대를 기록했고 나머지는 0%대에 머물렀다.

통계청 관계자는 "조선업을 중심으로 중공업 경기가 침체해 동남권의 경기가 좋지 않았다"며 "작년 하반기부터 가시화한 고용지표 하락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작년 전국의 건설수주는 주택·도로·교량 분야 호조로 1년 전보다 8.0% 증가했다. 다만 울산(-53.9%)과 충북(-30.4%)은 감소했다.

전국 수출은 전년 대비 5.9% 감소했지만, 인천(14.8%), 세종(8.9%), 제주(6.5%) 등은 증가했다. 전북(-20.9%), 강원(-11.8%), 서울·경북(-11.4%) 등은 화학제품, 비금속광물, 전자제품 등의 부진으로 감소했다.

작년 4분기 소매판매도 백화점, 승용차·연료소매점 판매 부진 탓에 울산이 전년 같은 분기보다 3.0% 감소해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광공업생산은 화학제품, 전자제품, 반도체 등의 호조로 충북(17.3%), 충남(10.2%), 광주(8.2%)에서 크게 증가했다.

건설수주는 대규모 건설공사가 시작된 울산(114.5%), 서울(94.7%), 경남(71.1%) 등지에서 호조를 보이며 증가 폭이 컸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