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년 내건 간판 50일 만에 갈아치운 인명진…"이젠 대선 앞으로"

당명·상징·강령·당헌 바꾸고 '親朴 핵심' 3인방도 사실상 청산
'군소후보'만 득실대는 한계…朴대통령 문제도 "어정쩡하다" 비판
(왼쪽부터)인명진 비상대책 위원장과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진,원유철,이인제,안상수
(왼쪽부터)인명진 비상대책 위원장과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진,원유철,이인제,안상수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초토화된 옛 새누리당의 '구원투수'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등판한 지 50일째를 맞았다.

인명진 비대위 체제는 많은 것을 갈아치웠다. 가장 가시적인 당명을 자유한국당으로, 상징도 횃불 모양으로 교체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5년 전 비대위원장 시절 만들었던 당명과 상징이다.

강령에서도 박 대통령의 흔적을 상당 부분 없앴다. '박근혜 사당(私黨)'이라는 비판을 의식한 것이다. 이어 당헌을 개정, 박 대통령 탄핵이 인용될 경우 대선후보를 뽑는 규정도 마련했다.

50일 동안 "반성과 쇄신"을 입버릇처럼 강조한 인 위원장의 머릿속에 이제 '대선'이 또렷해지고 있다.

일단 지지율 반등에 자신감이 붙은 듯한 모습이다. 리얼미터가 1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지지율은 16.2%로 집계됐다. 1위 더불어민주당(45.0%)과 격차는 크지만, 어쨌든 지지율 2위다.

탈당 원심력도 눈에 띄게 약해졌다. 지지율에서 바른정당을 두 배 넘게 앞선 데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불출마한 결과다. 지난해 말 1차 탈당 이후 가능성이 거론돼 온 2차 탈당은 당분간 어려울 전망이다.

바른정당을 제치고 보수 진영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흐트러진 전열을 정비하면 이번 대선도 승산이 없지 않다는 게 인 위원장의 생각이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16일 대선준비단을 띄웠다. 박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면 곧바로 대선체제로 전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 위원장의 앞길이 절대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내세울 만한 대선주자가 없다는 게 문제다. 여론조사 지지율 집계에 이름조차 내밀지 못하는 군소 후보만 득실대는 게 현실이다.

인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 "(깜짝 인물로) 기대를 하고 있는 분들이 여러분 계시다"고 호기심을 자극했다.

서청원·최경환·윤상현 등 이른바 '친박(친박근혜) 핵심 3인방'에 대한 인적청산도 평가가 엇갈린다. 이들이 받은 당원권 1∼3년 정지 처분이 최선을 다한 결과라는 호평이 있지만, '정치적 사망선고'에 이르지 못했다는 혹평도 있다.

실제로 윤 의원은 최근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를 주도하면서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선 서서히 본색을 드러내는 친박계 핵심이 인 위원장 체제 전복을 노린다는 소문도 돈다.

태생적으로 우익 보수와 대구·경북(TK)을 기반으로 삼을 수밖에 없는 만큼, 인 위원장도 박 대통령에 대한 입장이 애매할 수밖에 없다.

이날 발족한 대선준비단의 명칭이 이를 단적으로 드러냈다. 통상 '대선기획단'이라는 명칭을 쓰지만, 그러면 박 대통령 탄핵 인용을 전제로 하는 꼴이 된다.

탄핵 정국에서 거론됐던 박 대통령 징계는 이미 물 건너갔고, 자진 탈당 권유를 놓고 지도부가 혼선을 빚기도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은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태극기 부대'를 끌어안아야 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5년 내건 간판 50일 만에 갈아치운 인명진…"이젠 대선 앞으로"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