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년 내건 간판 50일 만에 갈아치운 인명진…"이젠 대선 앞으로"

송고시간2017-02-16 11:49

당명·상징·강령·당헌 바꾸고 '親朴 핵심' 3인방도 사실상 청산

'군소후보'만 득실대는 한계…朴대통령 문제도 "어정쩡하다" 비판

(왼쪽부터)인명진 비상대책 위원장과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진,원유철,이인제,안상수

(왼쪽부터)인명진 비상대책 위원장과 대선출마를 선언한 김진,원유철,이인제,안상수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초토화된 옛 새누리당의 '구원투수'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등판한 지 50일째를 맞았다.

인명진 비대위 체제는 많은 것을 갈아치웠다. 가장 가시적인 당명을 자유한국당으로, 상징도 횃불 모양으로 교체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5년 전 비대위원장 시절 만들었던 당명과 상징이다.

강령에서도 박 대통령의 흔적을 상당 부분 없앴다. '박근혜 사당(私黨)'이라는 비판을 의식한 것이다. 이어 당헌을 개정, 박 대통령 탄핵이 인용될 경우 대선후보를 뽑는 규정도 마련했다.

50일 동안 "반성과 쇄신"을 입버릇처럼 강조한 인 위원장의 머릿속에 이제 '대선'이 또렷해지고 있다.

일단 지지율 반등에 자신감이 붙은 듯한 모습이다. 리얼미터가 1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한국당 지지율은 16.2%로 집계됐다. 1위 더불어민주당(45.0%)과 격차는 크지만, 어쨌든 지지율 2위다.

탈당 원심력도 눈에 띄게 약해졌다. 지지율에서 바른정당을 두 배 넘게 앞선 데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불출마한 결과다. 지난해 말 1차 탈당 이후 가능성이 거론돼 온 2차 탈당은 당분간 어려울 전망이다.

바른정당을 제치고 보수 진영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흐트러진 전열을 정비하면 이번 대선도 승산이 없지 않다는 게 인 위원장의 생각이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16일 대선준비단을 띄웠다. 박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면 곧바로 대선체제로 전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 위원장의 앞길이 절대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내세울 만한 대선주자가 없다는 게 문제다. 여론조사 지지율 집계에 이름조차 내밀지 못하는 군소 후보만 득실대는 게 현실이다.

인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 "(깜짝 인물로) 기대를 하고 있는 분들이 여러분 계시다"고 호기심을 자극했다.

서청원·최경환·윤상현 등 이른바 '친박(친박근혜) 핵심 3인방'에 대한 인적청산도 평가가 엇갈린다. 이들이 받은 당원권 1∼3년 정지 처분이 최선을 다한 결과라는 호평이 있지만, '정치적 사망선고'에 이르지 못했다는 혹평도 있다.

실제로 윤 의원은 최근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를 주도하면서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선 서서히 본색을 드러내는 친박계 핵심이 인 위원장 체제 전복을 노린다는 소문도 돈다.

태생적으로 우익 보수와 대구·경북(TK)을 기반으로 삼을 수밖에 없는 만큼, 인 위원장도 박 대통령에 대한 입장이 애매할 수밖에 없다.

이날 발족한 대선준비단의 명칭이 이를 단적으로 드러냈다. 통상 '대선기획단'이라는 명칭을 쓰지만, 그러면 박 대통령 탄핵 인용을 전제로 하는 꼴이 된다.

탄핵 정국에서 거론됐던 박 대통령 징계는 이미 물 건너갔고, 자진 탈당 권유를 놓고 지도부가 혼선을 빚기도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은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태극기 부대'를 끌어안아야 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5년 내건 간판 50일 만에 갈아치운 인명진…"이젠 대선 앞으로"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