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보수 "햇볕정책 미몽에서 깨어나야"…對野 안보 총공세

정우택 "문재인, '대북결재' 안보관으로 대통령 할 수 있나"
정병국, 野주자들 향해 "사드 추진 로드맵과 명확한 입장 밝히라"


정우택 "문재인, '대북결재' 안보관으로 대통령 할 수 있나"
정병국, 野주자들 향해 "사드 추진 로드맵과 명확한 입장 밝히라"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범보수 진영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안보를 앞세워 대야 총공세에 나섰다.

지난 1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에 이은 김정남 피살 사건으로 국민적 불안이 고조된 현 상황을 '국가안보의 위기'로 규정하고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는 것.

특히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다시 쟁점화하며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 등 야권 대선주자들을 향해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는 형국이다. 탄핵정국을 거치며 야권으로 기울어진 듯한 대선판을 안보이슈로 흔들려는 포석이 읽힌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PBC 라디오에 출연, 김정남 피살 사건에 대해 "(김정은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잔혹성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면서 "이런 사태가 남북관계의 긴장관계를 가져오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를 위해서는 여도 야도, 보수도 진보도 없다"고 강조하는 한편, 문 전 대표의 사드 관련 입장과 이른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대북결재 의혹 등을 언급, "이런 안보관을 가지고 대통령을 할 수 있겠느냐 하는 자격에 대한 시비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공식 논평에서 "민주당은 아직도 실패한 햇볕정책의 미몽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에 대한 인식이 불안하다 못해 안쓰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문 전 대표는 대한민국의 국가안보 확립을 위해 무엇이 중요한지 심사숙고하고 그동안의 무조건적인 친북기조 정책에 대해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역시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안보를 빌미로 한 정치공학적 공방전은 거부하지만, 이복형제인 김정남을 향해 독침을 겨눴던 김정은이 지금 대한민국을 향해선 핵미사일을 들고 있다는 엄중한 현실을 인식하고 철저한 안보태세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치권과 대선주자들은 북핵 미사일 방어에 대한 대책이 무엇인지 또 사드배치와 관련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추진 로드맵과 더불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신환 대변인도 논평에서 "김정은의 도발과 공포정치는 폭주하는 기관차와 같이 예단할 수 없는 길로 치닫고 있다"면서 "최악의 상황을 대비한 전략자산 확보가 급선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가 다음 정부에서 사드 문제를 논의토록 하자고 한 데 대해 "눈앞에 닥친 북한의 폭주를 외면하고 국민의 안전을 내팽개치겠다는 말"이라면서 "또 국가안보를 위해 결정한 사드배치를 자신이 대통령이 돼 마음대로 하겠다는 오만한 발상"이라고 맹비난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당대표
바른정당 정병국 당대표

여기에 각 당의 대선주자들도 앞다퉈 나서 대북 이슈에 불을 지피는 모습이다.

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날 오후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를 방문해 북한 인권상황을 파악하고, 야권의 반대가 큰 인권재단 출범을 촉구하는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같은시간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국회에서 '안보위기, 어떻게 극복할까'를 주제로 한 긴급토론회를 열고 대북·안보 정책 방향을 모색한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