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취업이 최고 복지"…경북도 일자리 7만9천개 만든다

경북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도가 올해 일자리 7만9천개를 만드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16일 통계청 고용동향에 따르면 2016년 경북 취업자는 142만명으로 2015년보다 8천명(0.5%) 늘었다.

고용률은 62.1%로 0.1% 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실업자는 4만6천명으로 전년보다 2천명(4.0%) 늘었고 실업률은 3.2%로 0.1% 포인트 높았다.

이에 따라 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고용률 68.0%를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고용안정 정책을 도입한다.

도는 구체적으로 올해 일자리 7만8천973개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공공부문에 3천263억원을 들여 일자리 4만7천723개, 구직자 취업지원에 22억원으로 1만8천130개를 만든다.

또 42억원을 들여 맞춤형 직업훈련으로 일자리 565개, 212억원을 투입해 창업을 지원함으로써 1천24개를 창출한다.

161억원을 투입해 공공행정 일자리 1천831개, 60억원으로 민간 투자를 유치해 9천100개를 만들 계획이다.

김관용 도지사는 "일자리가 곧 최고 복지이고 미래 안전망이다"며 "일자리를 도정 최우선에 두고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