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룡해, 김정일 참배행사 불참…통일부 "신변이상설은 성급"


최룡해, 김정일 참배행사 불참…통일부 "신변이상설은 성급"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붉은색 동그라미)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붉은색 동그라미)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75돌 생일(광명성절)인 16일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신변이상설을 얘기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최 부위원장이 전날 중앙보고대회에 이어 참배 행사에도 등장하지 않은 배경을 묻자, "최룡해에는 작년에도 안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최룡해는 2월 1일 행사에도 참석했다"며 신변이상 가능성을 낮게 봤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전날 평양체육관에서 당·정·군 일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김정일 75돌 생일 중앙보고대회에 참석한 데 이어 이날은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기남, 최태복, 리명수, 박영식, 리수용, 김평해, 리만건, 오수용, 김영철, 최부일, 조연준, 리병철 등 당·정·군의 북한 지도부와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