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은 사건도 세심하게'…대전경찰 생활범죄 2천여건 해결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은 생활범죄수사팀(생범팀)을 신설한 2015년 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자전거 절도, 차털이 등 생활주변 범죄 2천128건을 해결하고 1천705명을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작은 사건도 세심하게'…대전경찰 생활범죄 2천여건 해결 - 1

대전경찰은 살인·강도 등 강력사건에 형사활동이 집중돼 자전거·오토바이 절도, 차량털이 등 가벼운 범죄 해결에 소홀해지는 문제가 있다고 보고 생범팀을 만들었다. 지역 6개 경찰서 소속 경찰관 29명이 이 팀에 배치했다.

생범팀이 해결한 사건은 자전거 절도가 421건(35.1%)로 가장 많았고, 유실물을 주워가는 점유이탈물횡령 263건(21.9%), 재물손괴 243건(20.2%), 오토바이 절도 153건(12.7%), 차털이 121건(10.1%) 등의 순이었다.

검거한 1천705명을 연령별로 보면, 10대가 735명(43.1%)로 가장 많았다. 20대 (288명·16.9%), 30대(161명·9.4%), 40대(180명·10.6%), 50대(201명·11.8%), 60대 이상(140명·8.2%) 등이 뒤를 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10대와 20대는 별다른 죄의식 없이 호기심으로 자전거와 오토바이 등을 훔치는 사례가 상대적으로 많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비교적 피해가 경미하고 호기심에 따른 범죄일 경우 전과자 양산을 막고자 즉결심판을 청구하거나 훈방 조처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