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연휴 영향으로 1월 車생산 전년보다 14% 줄어


설연휴 영향으로 1월 車생산 전년보다 14% 줄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달 설 연휴의 영향으로 자동차 생산과 수출이 전년보다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내놓은 '2017년 1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서 지난달 자동차 생산은 29만8천41대로 전년 같은 달보다 14.2% 줄었다고 밝혔다.

설 연휴가 끼면서 조업일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가 -27.2%로 가장 큰 폭 줄었고 쌍용 -11.2%, 한국지엠 -6.4%, 기아 -4.9% 등이었다. 르노삼성만 4.8%로 증가했다.

수출 역시 수량 기준으로는 10.1% 감소한 17만9천395대, 금액 기준으로는 4.8% 줄어든 28억6천만달러에 그쳤다.

현대(수량 기준·-22.1%), 기아(-0.6%), 한국지엠(-9.3%), 쌍용(-3.0%), 르노삼성(-0.8%) 등 주요 업체의 수출이 일제히 감소했다.

내수와 자동차부품 수출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영업일수가 줄었음에도 일부 차종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내수 판매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0.2% 늘어난 12만3천575대를 기록했다.

국산차의 경우 신차 출시 효과가 나타나면서 전년보다 1.2% 많은 10만6천261대를 팔았다.

한국지엠은 신형 말리부, 캡티바, 트랙스 등 주요모델이 잘 팔리면서 판매량이 25.4% 늘었다.

쌍용(티볼리)과 르노삼성(GM6·SM6)도 내수 판매가 각각 6.8%와 254.1% 증가했다.

다만 현대와 기아차는 주요모델 판매가 부진하면서 9.5%와 9.1% 감소세를 보였다.

수입차 내수 판매는 1만7천314대로 5.9% 줄었다.

이에 따라 전체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4.9%에서 14.0%로 작아졌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북미, 유럽연합(EU),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호조세를 드러내면서 전년보다 0.1% 늘어난 19억6천만달러로 집계됐다.

국내 업체의 해외공장 판매량은 33만4천190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늘었다.

<표> 2017년 1월 자동차산업 총괄표 (단위: 대, %, 억 달러)

구 분‘16.1월‘16.12월‘17.1월전년동월비전월비
생 산347,375434,850298,041-14.2-31.5
내 수123,379186,035123,5750.2-33.6
국산차104,973163,336106,2611.2-34.9
수입차18,40622,69917,314-5.9-23.7
수 출199,649298,504179,395-10.1-39.9
(금액)30.145.728.6-4.8-37.3
부품수출(금액)19.621.719.60.1-9.6

(자료 : 한국자동차산업협회)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