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화웨이도 스마트폰 음성비서 개발중"

화웨이 휴대전화 메이트9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웨이 휴대전화 메이트9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세계 3위 스마트폰 업체인 중국 화웨이가 자체 음성비서 기능으로 애플, 삼성전자와 경쟁할 전망이다.

블룸버그는 100명 넘는 화웨이 엔지니어들이 중국 선전에서 스마트폰 음성비서 기능을 개발하고 있으며 아직 초기 단계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웨이는 애플의 시리, 아마존의 알렉사, 알파벳의 구글 어시스턴트를 겨냥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화웨이의 디지털비서는 중국 내 이용자를 상대로 중국어로 작동할 것이라고 다른 소식통은 전했다. 화웨이는 해외에서는 구글이나 아마존의 기술을 탑재할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아이폰 시리의 대항마를 스스로 만드는 것은 경쟁이 심한 중국 시장에서 화웨이가 두각을 내는 길이다. 중국은 많은 구글 서비스가 막혀 있는 곳이다.

주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가 자체 음성비서를 개발하기로 한 것은 구글의 계획에는 또 다른 차질이 생긴다. 소식통에 따르면 구글은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기기에 자사의 어시스턴트 기능을 기본 탑재하도록 하려 한다.

화웨이는 미국에서 메이트 9 스마트폰에 알렉사 기능을 적용할 것이라고 지난달 밝혔었다.

화웨이 외에도 구글 어시스턴트 대신 독자 음성명령 서비스를 개발하는 안드로이드 기기 제조업체가 있다.

삼성전자는 시리 개발자들이 세운 스타트업 비브랩스를 지난해 인수했는데 이 회사의 기술을 바탕으로 자체 음성비서를 준비하고 있다. 삼성은 이 기술을 적용한 첫 스마트폰을 올해 출시할 계획이다.

중국의 검색엔진 바이두도 자체 음성 서비스를 개발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