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정 "다문화 학생 위한 다문화국제혁신학교 운영"

"교육국제화특구 지정…다문화 특성 고려한 맞춤형 교육 절실"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정 경기도교육청 교육감은 16일 "도내 다문화 가정 밀집지역을 '교육국제화 특구'로 지정, 올해부터 '다문화국제혁신학교'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오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월례기자간담회에서 "외국인 근로자와 결혼이주자의 외국인 자녀가 빠르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다문화 학생의 특성을 고려한 새로운 교육정책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청 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정 경기도교육청 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4월 기준 경기도에 재학 중인 다문화 학생은 모두 2만3천726명으로 전체 학생대비 1.53%다. 2015년과 비교해 25%나 증가했다.

이 교육감은 "안산이나 시흥 등 다문화 가정 밀집지역을 '교육국제화 특구'로 지정해 다문화 배경 학생들에게 이중 언어와 문화, 역사를 가르쳐 정체성이 확립되도록 돕는 동시에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이해하도록 해 세계시민으로 성장시켜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전문 교원을 초빙해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다문화 국제혁신학교를 올해부터 시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미국이나 캐나다 등 선진국에서도 이민자 자녀들이 두 나라의 정체성을 살리는 교육은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다문화 교육과정에 대한 경기도교육청의 시도는 국내에서 최초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교육청은 현재 도내 30개 학교를 다문화중점학교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프로그램은 다문화 학생이 한국말로 교육을 받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도움을 주려는 것으로, 다문화 국제혁신학교와 차이가 있다.

도교육청은 우선 안산과 시흥 등 다문화 밀집지역에서 초등·중학교 5곳을 다문화 국제혁신학교 시범학교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 교육감은 "오는 4월 10일 '경기 꿈의대학'이 개강할 예정"이라면서 "조만간 홈페이지를 공개해 학생들에게 강좌 안내를 하겠다"고 전했다.

경기 꿈의대학은 야간자율학습을 대체할 비교과 활동 프로그램으로, 수도권 대학과 교육청, 고등학교가 협력해 학생 스스로 진로와 적성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학생중심 교육 정책이다.

수도권 등 85개 대학(4년제 56교·전문대 29교)이 참여하며, 대학방문형 강좌 850여개·거점시설형 강좌 290여개 등 모두 1천150여개 강좌가 준비됐다고 이 교육감은 밝혔다.

이 교육감은 "통상 2월 중순께 이뤄지던 교원인사 시기를 올해 2월 초로 앞당겨 이달을 '교육과정 준비의 달'이 되도록 했다"면서 "경기도교육청의 교육 정책 기본 틀은 '학생 교육 정상화'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