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진 또 올까' 걱정에…풍수해보험 5개월간 10만건 가입

지난해 9월 12일부터 올해 2월 13일까지 가입 9만9천건
'지진 또 올까' 걱정에…풍수해보험 5개월간 10만건 가입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지난해 9월 12일 경주 지진 이후 5개월간 풍수해보험 가입이 10만건에 이르렀다고 16일 밝혔다.

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9월 12일부터 올해 2월 13일까지 풍수해보험 가입 건수는 9만9천961건으로 집계됐다.

15일께에는 10만 건을 돌파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안전처는 설명했다.

9월 1일부터 올해 1월 말까지를 기준으로 보면 주택 가입건수가 11만6천314건으로 1년 전 같은 기간(8만8천642건)보다 3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온실 가입면적도 182.5㏊로 1년 전(42.7㏊)보다 327% 급증했다.

특히 9월 지진과 태풍 '차바'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울산·부산·경북·경남 지역에서는 주택의 가입 증가율이 62%로 높았다. 울산 지역의 증가율은 737%에 달했다.

안전처는 이렇게 풍수해보험의 가입이 급증한 것은 재해를 겪은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보험에 가입해 대비하려는 움직임을 보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안전처는 "그간 풍수해보험은 지자체가 주민에게 권유해 가입하는 단체상품이 대부분이었으나, 지난해 9월 이후 개인별로 드는 상품의 가입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에서 보험료 주민부담분에 대해 추가 지원에 나선 점도 가입률을 높이는 데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안전처는 "풍수해보험은 총 보험료의 55∼92%를 정부에서 지원해 보험료 부담이 적고, 사전에 보상항목을 정해 사고가 났을 때 약정된 금액을 신속히 지급하기 때문에 민영 지진보험보다 우수한 상품"이라고설명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