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유총연맹 '일본 독도 왜곡' 日대사관 항의 회견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한국자유총연맹은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독도 침탈야욕 규탄 기자회견'을 연다.

연맹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최근 일본이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명시한 데 대해 규탄할 계획이다.

이날 회견에는 본부 임직원과 전국 17개 시·도지부 사무처장, 서울시지부 회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김경재 연맹 총재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최근 일본이 법적 구속력을 갖는 초·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까지 독도 영유권 주장을 명시하며 역사를 왜곡하는 것은 우리 주권과 존엄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이라며 "일본 정부는 이를 즉각 철회하고 국가 차원의 사과를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 총재는 "한국자유총연맹 350만 회원은 대한민국의 모든 애국단체 세력과 연계해 간계한 술수와 후안무치한 행동으로 끊임없이 한일관계에 소금을 뿌리는 일본 우익과 일본 정부의 망동에 대응하는 범국민 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