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산물 수출 확 늘린다…작년 21억달러에서 내년 30억달러로

목포에 수출가공단지 조성키로…경제관계장관회의서 결정
양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정부가 전남 목포에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하는 등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을 늘리기 위해 나섰다.

해양수산부는 16일 열린 제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방안의 주요 내용은 ▲ 지속가능한 생산기반 마련 ▲ 고부가가치 수산물 수출산업 육성 ▲ 수산업체의 수출활동 지원 ▲ 수산물 수출 지원체계 강화 등이다.

이를 통해 수산물 수출액을 지난해 21억3천만 달러에서 내년에는 30억 달러로 늘리기로 했다. 수출 상위 3개국(일본·중국·미국)으로의 수출 편중도는 작년 63.7%에서 내년에는 55%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양식업에서 연어·참다랑어 등 초기 투자비용이 큰 품목에는 대기업의 진입을 허용하고 첨단기술을 양식시스템에 도입해 2020년 이후에는 연간 200만t(톤) 이상을 안정적으로 생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주요 해역에 대한 오염원 관리를 강화해 친환경 양식을 확대하고 품질·위생 관리도 강화한다.

경제관계장관회의 참석한 장관들
경제관계장관회의 참석한 장관들경제관계장관회의 참석한 장관들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한 장관들. kimsdoo@yna.co.kr

아울러 가공·수출·연구개발·물류기능 등이 집적된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해 수산식품 기업들이 창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한다.

1천억원 규모로 전남 목포에 '전남권 수산식품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올해 상반기에 마치고 사업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김과 같은 '스타 수출상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를 늘리고 식품뿐 아니라 어구 등 연관 산업 제품 수출도 추진한다.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 'K·FISH' 사업을 시작해 우리나라 수산물의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만들고 온라인에서의 홍보 마케팅도 강화한다.

부가가치가 높은 활어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올해 하반기까지 현대적 위생시설을 갖춘 '활어 수출물류센터'를 부산신항에 세운다.

이 밖에도 정부·지방자치단체·지원기관·수출업체가 참여하는 '수출 촉진 협의체'를 만들고 수산물 수출지원센터도 늘린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이번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통해 수산업이 고부가가치 수출산업으로 전환되고, 중장기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