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 독극물 검사하면 금방 답 나와…말레이 검사기 보유"

서중석 전 국과수원장 "독극물 피습 시신, 피부·장기에는 별 흔적 없어"
"김정남 시신 인도하라" 떼쓴 北, 말레이 부검강행
"김정남 시신 인도하라" 떼쓴 北, 말레이 부검강행(쿠알라룸푸르 AFP=연합뉴스)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인근 병원에 안치돼 있던 김정남의 시신은 15일 오전(현지시간) 경찰차의 호위를 받는 영안실 밴에 실려 쿠알라룸푸르 중심가의 쿠알라룸푸르 병원(HKL)로 옮겨졌다.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이 시작된 것은 도착후 네시간여만인 낮 12시 45분께였다. 부검이 종료된 것은 7시간이 지난 오후 8시 전후였다. 사진은 이날 북한 대사관 직원(가운데)이 부검이 진행된 HKL을 떠나는 모습으로, 북한은 이날 김정남의 시신을 즉각 인도하라고 요구했으나 말레이시아 당국은 이를 거부했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 김정남(46)의 시신 부검이 15일 현지에서 진행됐다. 정말 그가 독극물로 사망했다면 시신에는 어떤 흔적이 남아 있을까.

지금까지 알려진 대로 그가 독침에 찔렸거나, 스프레이로 분사된 독극물을 흡입한 결과, 호흡이 멈춰 급사했다면 통상 시신 부검에서는 별다른 해부학적 증거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법의학 전문가의 설명이다.

서중석 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장(대전보건대 총장)은 16일 "이처럼 급사에 이르게 되는 치명적 약물은 통상 브롬화네오스티그민과 같은 브롬 계열"이라며 "이런 약물로 사망하면 사람 몸에 남아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실제 독침에 찔렸다면 찔린 부위에 침 자국은 남아 있겠지만, 이런 약물은 신경을 차단하는 물질이라 피부가 괴사하거나 장기가 망가지는 등 현상은 일어나지 않는다고 한다. 서 전 원장은 "그냥 반듯하게 숨져 있는 상태"로 표현했다.

다만 사망자가 독극물 중독 말고는 급사에 이를 수 있는 다른 질병을 앓지 않았다면 약독물 검사로 독극물을 어렵잖게 검출할 수 있다. 통상 혈액이나 장기조직 등을 시료로 채취해 약독물 검사기에 넣고 분석한다.

서 전 원장은 "말레이시아도 약독물 검사기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런 범죄에 사용되는 약물은 대개 잘 알려진 것들이고, 이 정도 사안이라면 현지에서 충분히 독극물을 검출할 수 있는 수준일 것"이라고 관측했다.

독침을 썼다면 침 자국이 범행 양상을 추정할 중요 증거가 되지만, 스프레이로 분사된 독극물을 흡입했거나 독극물을 적신 헝겊이 덮여 숨졌다면 그런 흔적조차 남지 않는다. 이런 경우에는 독극물 검사가 유일한 수단이다.

서 전 원장은 "사건 개요가 이미 나와 있는 상황에서는 매뉴얼에 따라 독극물을 검사하면 답은 금방 나올 것"이라며 "실제로 북한 소행인지는 검사 결과를 토대로 수사를 거쳐 규명할 영역"이라고 말했다.

병원 영안실 앞 도착한 북한 대사관 차량(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시신 부검을 위해 옮겨진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 앞에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 관계자의 차량들이 도착해 있다. 2017.2.15 photo@yna.co.kr(끝)
병원 영안실 앞 도착한 북한 대사관 차량(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시신 부검을 위해 옮겨진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 앞에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 관계자의 차량들이 도착해 있다. 2017.2.15 photo@yna.co.kr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