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이스북 '구인ㆍ구직' 서비스 출시…링크트인과 경쟁

"링크트인이 취약한 파트타임 근무 업종 집중 공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페이스북을 통해 '일자리 구함', 또는 '일할 사람 구함'이라는 구인ㆍ구직 공개 게시물을 쉽게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이 구인ㆍ구직 공개 게시물 [페이스북 제공]
페이스북이 구인ㆍ구직 공개 게시물 [페이스북 제공]

미국 일간 USA투데이는 15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엄청난 규모의 이용자를 상대로 링크트인과 다른 온라인 구인 구직 매체들과 경쟁하는 때가 올 것이라는 관측은 수년 전부터 있었다"면서 "기업들이 일자리를 게시하고, 구직자가 새로운 일자리를 찾기 위한 툴을 페이스북이 내놓았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의 광고 및 비즈니스 플랫폼 담당 부사장인 앤드루 보스워스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기능은 적합한 인물을 고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겨냥한 것"이라며 "특히 링크트인이 취약한 파트타임과 시간제 일자리를 찾는 사업체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업들은 이미 페이스북에 채용정보 페이지를 배치해 미래의 직원들과 연결을 시도해 왔다"면서 "페이스북은 단지 그들에게 더 쉬운 방법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주부터 미국과 캐나다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는 이 기능은 구직자가 '지금 신청' 버튼을 클릭하면, 페이스북이 기존 자료를 통해 이름과 거주지 등의 정보를 자동으로 채워주고 구직자가 이를 수정해 최종 서류를 제출하면,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기업체와 구직자 간에 대화를 생성할 수 있는 구조다.

페이스북은 또 구직자를 위한 새로운 '채용정보' 탭도 추가할 예정이다.

지난 2015년 미국 인적자원관리학회의 조사에 따르면 소셜미디어를 통해 신입사원을 찾는 회사는 84%였고, 그럴 계획이 있다고 답한 회사가 9%로 대부분의 회사가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신입사원을 충원하거나 충원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인기 있는 고용 소셜미디어는 최대 비즈니스 소셜네트워크인 링크트인으로 채용담당자의 96%가 링크트인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공식 구인·구직 기능이 없던 페이스북에도 채용담당자의 66%가 방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에는 50%가량이 방문한다고 답했다.

페이스북이 구인구직 기능 서비스를 강화할 경우 폭발력을 갖게 될 것임을 보여주는 수치다.

그러나 잭도우 리서치의 잔 더슨 애널리스트는 "대부분의 이용자는 개인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일자리를 찾는 데 대해 생경해 할 것"이라며 "고용과 관련해 링크트인은 이미 당신의 이력서를 갖고 있고, 일자리를 위해 최적화되게 만들어진 소셜네트워크"라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