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사각형 2개로 나뉘는 LG G6 화면…쓰임새 많아졌다

LG전자, 새로운 전용 UX 탑재…카메라·멀티태스킹 기능 편리
캘린더와 상세 일정을 나눠보기 쉽다.
캘린더와 상세 일정을 나눠보기 쉽다.[LG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LG전자[066570]는 차기 전략 스마트폰 G6에 새로운 전용 사용자 경험(UX)을 탑재했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는 앞서 G6에 적용한 18대 9 비율의 5.7인치 대화면을 '풀 비전'(Full Vision)으로 명명하고, 상표권을 등록했다. 16대 9 비율의 기존 제품보다 위아래로 길어진 화면이 한 손으로 잡기 쉽고, 몰입도도 더 높은 점을 강조했다.

G6에 채택한 'UX 6.0'은 이 풀 비전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LG전자는 G6로 사진을 찍는 동시에 이미 저장한 사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카메라 UX를 개선했다. 촬영 화면 옆에 최근 찍은 사진을 필름처럼 표시해 갤러리로 이동할 필요가 없다.

18대 9 비율의 화면을 반으로 나눠 위에서 1대1 비율의 사진을 찍고, 아래에서 바로 확인, 편집, 업로드 할 수 있는 '스퀘어 카메라' 기능도 마련했다. 1대1은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많이 사용하는 사진 비율이다.

풀 비전에 꼭 맞는 새로운 비율의 촬영 모드, 채도와 색감을 강조해 먹음직스러운 느낌을 살리는 '음식 모드'를 추가했고, 사진 2∼100장을 조합해 GIF 파일 형식의 동영상도 만들 수 있도록 했다.

멀티태스킹이 편리해졌다.
멀티태스킹이 편리해졌다.[LG전자 제공]

LG전자는 18대 9 비율의 화면을 같은 크기의 정사각형 2개로 나눌 수 있는 점에 착안, 전화 수신, 주소록, 갤러리, 뮤직 플레이어, 캘린더 등의 애플리케이션 디자인까지 1대1로 분할하는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를 완성했다.

멀티태스킹도 편리해졌다. 예를 들어 화면을 2개로 나눠 한 화면에서 문서 작업을 하면서 다른 화면에서 인터넷 검색을 할 수 있다. 달력과 상세 일정을 나눠보기도 쉽다.

LG전자는 잠금 화면에 여러 장의 정사각형 사진을 띄우는 '콜라주 잠금 화면'을 제공한다. 화면을 켤 때마다 새로운 조합의 사진을 보여줘 재미를 더했다.

18대 9 비율의 화면에 최적화한 영화, 앱, 게임이 늘고 있지만, 기존 16대 9 비율의 콘텐츠도 쾌적하게 볼 수 있도록 임시로 화면 비율을 선택하는 기능까지 준비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LG[003550] G6는 풀 비전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새로운 기능과 편리한 사용성을 갖춘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차원이 다른 사용 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화면에 표시할 수 있는 정보가 많아졌다.
한 화면에 표시할 수 있는 정보가 많아졌다.[LG전자 제공]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