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가기 찜찜해" 反이민명령 심리적 여파… 미국행 여행 감소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이슬람권 주민 입국 금지 명령 여파로 미국행 여행객이 이미 상당폭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일단 국내 법원에 의해 제동이 걸렸음에도 반이민 명령이 비(非) 미국인들에게 주는 심리적 영향이 예상외로 크다는 분석이다.

시사주간 이코노미스트는 15일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2주간의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분석하면서 반이민행정명령이 미국의 자국 외 지역에 대한 적대감으로 해석될 것이라는 당초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조사기관인 호퍼(Hopper)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마지막 및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기간 중 온라인상에서 미국행 항공편 검색 횟수를 비교한 결과 이 기간 17%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압도적' 다수의 조사 대상국들에서 미국 방문에 대한 관심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주목할만한 예외는 러시아였다. 같은 기간 러시아로부터 미국행 항공편에 대한 검색이 무려 88%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는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트럼프 측근들이 트럼프 당선 전 러시아와 접촉했다는 유착 스캔들이 제기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17% 감소가 1년 전 같은 기간의 1.8% 감소에 비해 감소 폭이 대폭으로 증가한 것이라면서 이는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과 반이민행정명령 외 다른 요인을 찾기 어렵다는 전문가의 지적을 인용했다.

트럼프, 백악관서 행정명령 서명 (AP=연합뉴스)
트럼프, 백악관서 행정명령 서명 (AP=연합뉴스)

또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업무상 여행을 집계하는 글로벌비즈니스여행협회(GBTA)에 따르면 반이민행정명령 서명 이후 1주간 미국 내 여행약정이 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액수로는 1억8천500만 달러(약 2천억 원)에 해당한다.

미국 내 비즈니스 여행약정이 1% 감소할 경우 연(年) 기준으로 7만1천 명이 일자리를 잃게 되고 국내총생산(GDP) 측면에서 50억 달러가 줄어들게 된다고 이코노미스트는 지적했다.

GBTA는 아울러 트럼프 행정부가 대법원 상소를 고려 중이라는 불확실성도 비즈니스 방문 동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달러화 강세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해외의 비호감 등도 요인으로 배제할 수 없으나 여행금지령 자체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게 분명하며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여행 컨설턴트 업체인 투어리즘 이코노믹스의 애덤 색스 사장은 포브스에 여행금지령에 따른 '분노'가 올해 미국 여행업계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지난해 외국 방문객이 미국에서 지출한 액수가 미국의 자동차 수출액(1천520억 달러)을 상회하는 2천460억 달러에 달했음을 지적했다.

유대인 난민그룹 자유의 여신상 앞 反 트럼프 시위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유대인 난민그룹 자유의 여신상 앞 反 트럼프 시위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