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요타 미라이 전량 리콜…수소차 이미지 타격

출시 후 2년간 팔린 2천800여대 대상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도요타가 출시한 지 2년밖에 되지 않은 수소연료전지차(FCV) 미라이(Mirai) 2천800여대 전부를 리콜한다.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도요타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출력전압과 관련한 소프트웨어 결함을 리콜 사유로 제시했다.

리콜 대상은 2014년 11월∼2016년 12월 생산된 차량 2천843대다. 일본과 미국에서 팔린 차량이 2천700대이며 나머지는 유럽과 아랍에미리트(UAE)에 있다.

미라이의 문제는 운전자가 크루즈 컨트롤을 이용하면서 언덕 내리막길을 1분 넘게 내려갈 때 가속 페달을 세게 밟는 특정한 조건에서만 일어난다. 이때 출력전압이 최대전압을 초과해 연료전지 시스템의 작동이 멈추면 운전자는 차를 세울 수밖에 없다.

이 결함으로 사고가 난 적은 없으며 연료 시스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할 수 있지만 "궁극적 친환경차"로 수소차를 띄우려던 도요타에는 차질이 생긴 것이라고 FT는 지적했다.

애널리스트들은 일부 소비자가 고압력 수소탱크의 안전에 대해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번 리콜로 수소차에 대한 인식이 나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메릴린치 애널리스트 출신으로 자체 리서치 그룹을 운영하는 나카니시 다카키는 "FCV는 완전히 새로운 기술이기 때문에 이번 리콜은 어느 정도 불가피했다"면서 "하지만 소비자들이 수소차의 안전에 대해 안심하게 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도요타 외에 현대자동차도 투싼 수소차를 생산한다. GM과 혼다는 수소차에서 협력하고 있다.

도요타는 장기적으로 내연기관의 최고 대안으로 충전시설에서 공급받은 수소와 공기 중의 산소를 결합해 만든 전기로 구동하는 수소차에 베팅하고 있다.

수소탱크 2개와 전기모터로 움직이는 미라이는 물만 배출한다. 550㎞를 주행할 수 있으며 탱크에 수소를 채우는 데는 3분밖에 걸리지 않아 전기차 배터리 충전에 20분에서 몇 시간이 필요한 것과 비교된다.

하지만 미라이는 차량 가격이 비싸고 충전소가 적어 판매가 제한적이었다.

도요타는 2020년까지 수소차를 연간 3만대 팔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세웠다. 이는 2017년 목표의 10배나 된다.

나카니시는 "초기의 팬을 넘어 FCV의 새로운 수요가 있을지는 알 수 없다. 2020년 목표는 도요타가 넘어야 할 높은 허들"이라고 말했다.

도요타는 이날 미라이 리콜과 함께 새 프리우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출시했다.

도요타는 수소차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단기적 대안으로 보고 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