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도 경제교류 거점 '메이크인인디아 센터' 출범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과 인도의 경제교류 거점 역할을 하는 '메이크 인 인디아 센터'가 부산에 들어선다.

부산인도문화원은 17일 오후 해운대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메이크 인 인디아 센터 출범식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센터는 부산 남구 인도문화원 내에 설치된다.

출범식에는 비크람 도래스와미 주한 인도대사와 정덕민 주한인도 명예총영사, 부산지역 기업인 등이 참석한다.

"메이크 인 인디아" 강조하는 모디 총리[연합뉴스 자료사진]
"메이크 인 인디아" 강조하는 모디 총리[연합뉴스 자료사진]

'메이크 인 인디아'는 인도 정부가 추진하는 제조업 활성화 정책이다.

센터는 한국 기업의 인도 진출과 상품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인도 기업인의 한국 방문이나 국내 기업인의 인도 방문을 주선하고 각종 경제 정보를 공유하는 일이 부산 센터의 주된 업무다.

센터 초대 회장은 조선 기자재 업체인 선보공업의 최금식 회장이 맡는다.

부산인도문화원 관계자는 "2015년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방한 이후 한국과 인도의 경제인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인도에 투자하려는 제조업체를 돕고 상품 판매 계약을 지원함으로써 양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자는 게 센터 설립의 취지"라고 말했다.

센터 출범식에 맞춰 누리마루에서는 인도와 한국의 전통 공연, 다르질링 홍차 시음 등 다양한 문화행사도 열린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6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